'엑스맨' 시리즈 마지막 작품 '엑스맨: 다크 피닉스' 한국에서 가장 빨리 본다
'엑스맨' 시리즈 마지막 작품 '엑스맨: 다크 피닉스' 한국에서 가장 빨리 본다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5.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엑스맨:다크피닉스' 메인 포스터/사진=이십세기폭스코리아
영화 '엑스맨:다크피닉스' 메인 포스터/사진=이십세기폭스코리아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엑스맨'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 '엑스맨: 다크 피닉스'가 오는 6월 5일 오후 3시 대한민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한다. 이는 6월 7일 개봉하는 북미보다 이틀 빠른 개봉이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엑스맨을 끝낼 최강의 적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와 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걸고 맞서야 하는 엑스맨의 이야기를 그린다.

엑스맨 시리즈는 여타 히어로 장르와 차별화되는 깊이 있는 주제와 개성 강한 매력의 캐릭터들로 19년간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시리즈의 대단원을 장식하는 마지막 작품답게 이제껏 본 적 없는 강렬한 드라마와 액션은 물론 할리우드 최고의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엑스맨' 시리즈의 주역인 제임스 맥어보이부터 마이클 패스벤더, 제니퍼 로렌스, 소피 터너, 니콜라스 홀트는 물론 제70회 골든 글로브 여우주연상에 빛나는 제시카 차스테인이 새롭게 합류해 초호화 캐스팅을 완성, 최고의 연기 앙상블을 선보일 예정이다. 

모든 '엑스맨' 시리즈에 참여한 것은 물론 '데드풀' 시리즈까지 성공시킨 할리우드에서 가장 주목받는 천재 프로듀서이자 각본가 사이먼 킨버그가 연출 및 각본을 맡았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