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서 한·중·일 우정 다진다...'2019 동아시아문화도시' 개막식 개최
인천에서 한·중·일 우정 다진다...'2019 동아시아문화도시' 개막식 개최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4.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동아시아문화도시 인천/사진=인천시
2019 동아시아문화도시 인천/사진=인천시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인천광역시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하는 ‘2019 동아시아문화도시 개막식’이 ‘동아시아의 문화교류와 평화’라는 주제로 26일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다.

한·중·일 3국은 제4회 한·중·일 문화장관회의(2012년) 합의에 따라 2014년부터 매년 3국의 도시 각 1개를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하고 문화교류 행사를 진행해왔다. 2019년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된 도시는 ▲한국 인천시, ▲중국 시안시, ▲일본 도쿄도 도시마구이다. 

이번 개막식에는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김정배 문체부 문화예술정책실장, 다카노 유키오 도쿄도 토시마구 구청장, 왕위 중국 시안시 인민정부 부비서장,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 대사 등 각국 주요 관련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개막식에서는 한·중·일 3국의 화합과 평화, 미래를 기원하는 다양한 공연이 펼쳐진다. 

춤과 아크로바틱 등을 활용한 뮤지컬 공연 ‘붕우유신’을 비롯해 탈북청소년합창단과 인천시 소재 청소년 합창단의 연합공연, 한·중·일 3국의 현악 합동 공연, 인천시립무용단의 삼오고무 등을 만나볼 수 있다. 인천 출신 가수 심수봉은 어린이 합창단과 함께 동아시아 평화와 우정을 노래하며 마지막을 장식한다. 

이번 개막 행사의 일환으로 오는 27일 오후 2시에는 인천 하버파크 호텔에서 ‘동아시아문화도시 활성화 방안’과 ‘동아시아 생활문화 교류 및 발전방안’이라는 주제로 ‘동아시아문화도시 2019 인천 심포지엄’이 열린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한·중·일 3국이 도시 간 문화교류를 통해 서로를 잘 이해하고 협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동아시아문화도시 사업을 확대·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