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주년 기념 첫 내한 '미키 마우스' 29일 팬들과 직접 만난다
90주년 기념 첫 내한 '미키 마우스' 29일 팬들과 직접 만난다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8.11.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키마우스 내한 행사/사진=CGV
미키마우스 내한 행사/사진=CGV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90주년을 기념해 대한민국을 최초 방문한 전 세계가 사랑하는 캐릭터 미키 마우스가 팬들과 직접 만남을 갖는다.

미키 마우스는 오늘 오후 7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미키인서울’ 팬미팅과 무대인사로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미키는 1928년 11월 28일 애니메이션 ‘증기선 윌리(Steamboat Willie)’로 데뷔한 이래 90년째 전 세계의 사랑을 받고 있는 디즈니의 대표 캐릭터다.

27일 대한민국에 입국해 서울투어를 비롯 2018 산타원정대 행사 참여 등 다양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미키 마우스는 바로 오늘 대한민국에서의 팬미팅을 앞두고 있다.

29일 오후 7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 예정인 이번 ‘미키인서울’ 팬미팅에서 미키 마우스는 이벤트를 통해 선발된 팬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인사를 하며 특별한 시간을 갖는다. 

이번 행사는 디즈니 코리아 SNS는 물론, 미키 90주년을 함께 축하하는 다양한 기업 파트너들을 통해 진행된 사전 이벤트를 통해 선발된 고객들과 CGV에서 예매한 관객들이 함께할 예정이다. 

팬미팅 이후 상영관 무대인사까지 열일 행보를 확정한 미키 마우스의 활약에 팬들의 기대감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미키 마우스는 오는 12월 1일 서울투어, 2일 디즈니채널 특집방송 등 다양한 활동으로 팬들을 만나며 뜻깊은 90주년 내한 공식 행사를 이어간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