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송혜교 주연 ‘남자친구’ 시청자 사로잡았다...역대 tvN 수목극 첫방 시청률 1위
박보검-송혜교 주연 ‘남자친구’ 시청자 사로잡았다...역대 tvN 수목극 첫방 시청률 1위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8.11.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청률 1위를 기록한 송혜교, 박보검 주연 tvN 새 수목드라마 '남자친구'/사진=tvN 남자친구
시청률 1위를 기록한 송혜교, 박보검 주연 tvN 새 수목드라마 '남자친구'/사진=tvN 남자친구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박보검과 송혜교의 컴백으로 화제를 모은 tvN 새 수목드라마 '남자친구'가 첫방송부터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29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미디어에 따르면 '남자친구'는 1회 유료플랫폼 기준 평균 8.7%, 최고 10.1%를 기록하며 지상파 포함 전 채널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는 평균 5.1% 최고 6.1%로 역시 전 채널 포함 1위를 기록했다.

이는 역대 tvN 수목드라마 첫방 시청률 1위이며, tvN 드라마 통합으로는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8.9%)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지난 28일 첫 방송된 1회에서는 낯선 땅 쿠바에서 우연히 만난 수현(송혜교)과 진혁(박보검)의 꿈 같은 하루가 그려져 시청자들을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은 정치인의 딸로 숨막히는 삶을 살아온 수현의 모습이 흑백으로 그려지며 시작됐다. 동화호텔 대표인 수현은 휴게소에서 라면 하나 마음대로 먹지 못했고, 이혼 후에도 전 시어머니(차화연)의 생일 기념 연회에 참석해야 하는 인생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tvN 새 수목드라마 '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스틸컷/사진=tvn 남자친구
tvN 새 수목드라마 '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스틸컷/사진=tvn 남자친구

반면, 진혁은 자유로운 영혼 그 자체였다. 쿠바를 여행중이던 그는 열정적이고 흥겨운 분위기에 동화된 듯 얼굴 가득 청량한 미소를 머금은 표정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서로 다른 삶을 살아온 두 사람은 쿠바라는 낯선 땅에서 운명적인 첫 만남을 보냈다. 수현은 수면제를 먹고 자려 했으나 말레콘 비치의 야경이 보고 싶은 마음에 홀로 길을 나섰다. 택시 고장, 핸드백 도난 등의 우여곡절 끝에 모로 까바냐에 도착한 수현은 말레콘 비치가 내려다보이는 난간에 앉은 채 잠에 빠져들어 떨어질 위기에 놓이게 됐다.

이때, 달려와 그를 잡은 진혁은 수면제 때문에 쉽사리 깨지 않는 수현을 지켜주고, 이내 석양에 물든 쿠바에서 제대로 마주보게 된 두 사람의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 설레게 했다.

그리고 “쿠바 마지막 날의 아찔한 사건으로 해두죠”라며 돌아서려는 진혁에게 “돈 좀 있어요?”라고 묻는 수현의 질문으로 인해 두 사람에게 잊을 수 없는 마법 같은 하루가 펼쳐졌다.

수현과 진혁은 함께 맥주를 마시며 야경을 즐기고, 맨발로 거리를 거닐고, 살사 공연장에서 춤을 추는 등 자유로움을 만끽했다. 이후 두 사람은 다음날 아침에 만나기로 하고 헤어졌으나 수현은 나오지 못했고, 그렇게 수현과 진혁의 인연이 어떻게 이어질지 궁금증을 모았다.

하지만 한국에 돌아오자 마자 수현이 동화호텔 대표라는 사실을 진혁이 알게 됨과 동시에, 동화호텔 합격 소식을 전해 듣는 모습이 그려져 두 사람의 인연이 어떻게 이어질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29일 오후 9시 30분에 2회가 방송된다.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