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에서 10억 CEO된 고명환 '체홉, 여자를 읽다'로 연극 무대 복귀
개그맨에서 10억 CEO된 고명환 '체홉, 여자를 읽다'로 연극 무대 복귀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1.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맨 고명환/사진=씨어터오컴퍼니
개그맨 고명환/사진=씨어터오컴퍼니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안톤 체홉의 미발표 단편 소설을 5편의 옴니버스로 구성해 각기 다른 장르로 극화한 연극 '체홉, 여자를 읽다'가 오는 2월 21일 개막을 앞두고 고명환을 비롯한 주요 배우 캐스팅을 공개했다.

'체홉, 여자를 읽다'는 '약사의 아내'·'아가피 아'·'니노치카'·'나의 아내들'·'불행' 등 체홉의 미발표된 단편들을 희극·드라마·그로테스크 코미디·로맨틱 코미디·멜로 드라마 등 다양한 장르로 만들어 110분 동안 주제와 소재의 무게 보다는 상식으로 예측할 수 없는 인간들의 속내를 거침없이 보여주는 작품이다.

연극 '체홉, 여자를 읽다' 포스터/사진=씨어터오컴퍼니
연극 '체홉, 여자를 읽다' 포스터/사진=씨어터오컴퍼니

개그맨 '고명환'과 더 씨야의 '허영주', 파이브돌스의 '서은교'외에 박정림, 윤원재, 홍승일, 장희재, 이호준, 이재영, 권정택 등 실력파 연극배우들이 함께 무대에 오른다.

특히 1997년 MBC 공채 8기 개그맨으로 데뷔해 개그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며, 2012년 메밀국수 집 창업 후 '책 읽고 매출의 신이 되다'라는 저서를 발간 하기도 한 연매출 10억 CEO 고명환이 출연해 화제가 되고 있다. 

또한 가수에서 연기자로 전향하며 활동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허영주와 서은교는 연기 인생 처음으로 1인 다역에 도전한다.

홍현우 연출은 "보통 우리는 이성과 욕망 사이에서 갈등을 겪지만 대부분은 욕망을 자제하는 길을 택하게 된다. 이 연극의 주인공들을 통해, 나의 욕망에도 솔직해져 보기도 하면서 다양한 삶에 대한 이해를 넓혀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작품의 원작자인 '안톤 체홉'은 러시아의 사실주의 대표 작가로 시대의 변화와 요구에 대해 논하고, 밝은 미래 에 대한 희망을 보여주며 '추도회', '황혼' 등의 소설 외에 '이바노프', '바냐 아저씨', '곰', '청혼' 등의 희곡으로도 유명하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