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현장] ‘봉오동 전투’ 류준열 “촬영 중 유해진만 전력 질주 안 해”
[365현장] ‘봉오동 전투’ 류준열 “촬영 중 유해진만 전력 질주 안 해”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7.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봉오동 전투' 캐릭터 포스터/사진=쇼박스
영화 '봉오동 전투' 캐릭터 포스터/사진=쇼박스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영화 '봉오동 전투'의 배우 류준열이 "영화에서 유해진만 전력 질주를 하지 않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봉오동 전투' 제작보고회에서 류준열은 "유해진 선배님이 전력 질주를 하면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따라갈수가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다른 배우들은 달리고 나서 숨을 헉헉대면서 쉬는데 유해진 선배님은 숨도 안 쉬고 먼 산을 보고 있었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조우진은 "촬영 중 유해진 선배의 속도를 따라붙지 못해서 세 번은 더 찍었던 기억이 있다"며 "나중엔 내 속도를 맞춰줬다"고 덧붙였다.

원신연 감독은 "유해진 씨가 점심 식사 후에 촬영했던 산보다 더 높은 산에 올라가 산책을 하고 있어서 놀랐다"고 밝혔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다.

배우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 등이 출연하며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2017), '용의자'(2013), '세븐 데이즈'(2007)의 원신연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오는 8월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