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투톱'체제에서 이철영 부회장 단독 체제 전환
현대해상, '투톱'체제에서 이철영 부회장 단독 체제 전환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7.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찬종 대표이사 사장 일신상 이유로 사임
이철영 현대해상 부회장 /사진=현대해상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지난 6년 간 '투톱' 체제를 유지해온 현대해상이 이철영 부회장 단독 대표 체제로 전환됐다. 

2일 현대해상은 박찬종 대표이사 사장이 사임했다고 밝혔다. 

이철영 부회장과 박찬종 사장은 지난 2013년 2월 현대해상 각자대표로 나란히 취임한 이후 6년 넘게 각자대표 체제를 이어왔다. 이들은 올 3월 3연임에 성공하면서 임기가 내년 3월까지 연장됐다.

박 사장의 돌연 사임 배경에 대해 현대해상 측은 "일신상의 이유"라고 밝혔다. 

현대해상 측 관계자는 "지난 주 사임과 관련한 공식 인사가 났으며, 박 사장이 직원들에게 사내 메일을 보냈다"며 "후임 인사 없이 이철영 부회장 단독 대표 체제로 전환된다"고 밝혔다. 

그동안 현대해상은 이 부회장이 경영 전반을 총괄하고 박 사장은 경영지원과 기업보험 부문을 맡아왔다. 박 사장의 사임으로 이 부회장이 단독 대표이사를 맡아 수행한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