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호 우리은행, 대규모 조직개편 단행...디지털그룹 '은행 내 은행' 만든다
손태승호 우리은행, 대규모 조직개편 단행...디지털그룹 '은행 내 은행' 만든다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7.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금융그룹, 별도 조직으로 운영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br>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손태승 행장이 이끄는 우리은행이 지주 출범 이후 첫 대규모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우리은행은 지난 1일 디지털 부문의 경쟁력 제고 및 영업력 강화를 위한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2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디지털금융그룹을 ‘은행 안에 은행(BIB, Bank in Bank)’ 형태의 별도 조직으로 운영한다. 디지털금융그룹은 사업추진의 독립성과 예산운영의 자율성을 갖게 된다. 디지털 금융의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고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디지털금융그룹은 예산 및 인력 운영, 상품개발 등에 독립적인 권한을 갖고, 핀테크 기업과 오픈API 기반의 전략적 제휴 등을 통해 디지털금융 생태계를 조성해 갈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또 이달 중 모바일뱅킹 ‘원터치’를 “우리은행(W)이 모바일 금융시장의 새시대를 연다(ON)”는 뜻의 ‘WON’으로 개편한다. ‘WON’뱅킹은 간편뱅킹 ‘위비뱅크’와 함께 BIB의 핵심채널로 활용될 계획이다.

우리금융그룹은 ‘WON’을 대표 브랜드(BI, Brand Identity)로 하여 그룹사 전체의 모바일 브랜드를 하나(ONE)로 통합 관리한다.

아울러 우리은행은 영업력 강화와 수익성 다각화를 위한 조직 개편을 실시했다.

‘글로벌IB 금융부’를 신설하여 글로벌IB 경쟁력을 높이고, 글로벌IB 전담 심사 조직을 확대 개편했다. ‘중견기업전략영업본부’를 신설해 중견기업에 특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퇴직연금자산관리센터’를 신설해 다양한 자산운용 상품 및 은퇴설계 컨설팅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지주출범 이후 이뤄진 우리은행의 첫 대규모 조직개편으로 변화하는 금융환경과 소비자의 니즈에 대응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했다”며 “특히, 디지털그룹의 BIB화로 우리은행의 디지털금융 경쟁력을 강화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