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아쿠아맨' 시각효과 제작 기업 '스캔라인VFX' 서울에 6번째 글로벌 스튜디오 개소
영화 '아쿠아맨' 시각효과 제작 기업 '스캔라인VFX' 서울에 6번째 글로벌 스튜디오 개소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7.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아쿠아맨' 스틸컷/사진=워너브라더스코리아
영화 '아쿠아맨' 스틸컷/사진=워너브라더스코리아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영화 '아쿠아맨'의 시각효과 제작에 참여한 글로벌 기업 '스캔라인VFX'(이하 스캔라인)이 서울에 상륙한다.

서울시는 3일 영화 '아쿠아맨', '터미네이터 6 : 다크페이트', '미드웨이' 등의 시각효과 제작에 참여한 '스캔라인'이 서울 상암동 DMC 산학협력연구센터에 글로벌 스튜디오를 개소한다고 밝혔다.

1989년에 설립된 '스캔라인'은 영화 '어벤져스', '아쿠아맨' 등 매년 15개 이상의 할리우드 영화의 시각효과를 제작하고 있는 글로벌 혁신기업으로, 올해 창립 30주년을 맞는다. 독일 뮌휀, 슈투트가르트, 미국 LA, 캐나다 밴쿠버, 몬트리올에 이어 올해 문을 여는 서울 스튜디오는 스캔라인의 6번째 글로벌 스튜디오다.

스테판 트로얀스키 스캔라인 대표이사는 “최근 본사에 할리우드 영화의 작업 수주량이 증대되고 있던 상황에서, 한국인 아티스트들의 뛰어난 기술력과 실력, 서울시·산업통상자원부·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의 적극적이고 체계적인 지원, 한국과 서울의 매력적인 투자환경을 보고 서울에 글로벌 스튜디오를 개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스캔라인의 서울 글로벌 스튜디오에서는 할리우드 영화의 영상물 작업 및 수출뿐 아니라, 서울에서 신규로 채용하는 한국인 아티스트들이 스캔라인의 첨단 기술을 습득하고 이를 바탕으로 실제 시각효과 작업을 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 인력 육성사업도 병행한다. 

앞으로 스캔라인VFX 코리아 서울 스튜디오에서는 해외 스튜디오들과의 유기적 협력을 통해 할리우드 영화를 본격적으로 제작해나갈 계획이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스캔라인의 서울 진출은 산업통상자원부 등 중앙정부, 서울시, 그리고 코트라가 함께 협업으로 이룬 것”이라며 “앞으로 서울시는 스캔라인과 같은 신성장동력산업 기업 유치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등과 긴밀히 협력하여 투자하기 좋은 도시 서울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스테판 트로얀스키 스캔라인 대표이사는 “서울은 매력적인 투자처이자 훌륭한 인재의 원천”이라며 “한국인 아티스트 덕분에 스캔라인이 보유하고 있는 첨단 기술이 더욱 발전할 수 있었고, 덕분에 더 많은 할리우드 영화를 제작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 “스캔라인 서울 스튜디오를 스캔라인의 해외 스튜디오 중 핵심 허브로 육성하고 더 많은 기업과 협력하고, 대학 등으로부터 좋은 인재를 채용·육성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