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 셔틀버스 타고 박물관으로 떠나볼까
무료 셔틀버스 타고 박물관으로 떠나볼까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5.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서울시 박물관 주간' 맞아 다양한 문화행사 개최
2019 서울시 박물관 주간 포스터/사진=서울시
2019 서울시 박물관 주간 포스터/사진=서울시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서울시는 '세계 박물관의 날'을 맞아 14일부터 19일까지 '2019 서울시 박물관 주간'으로 정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주요 행사로는 '해설사와 함께하는 박물관·미술관 나들이', '걸어서 찾아가는 박물관·미술관', '스티커 투어', '만관만색, 서울의 박물관·미술관' 등이 있으며 주요 박물관을 순환하는 무료 셔틀버스가 운행된다.

'해설사와 함께하는 박물관 미술관 나들이'는 테마별로 '박물관 속 독립운동', '한옥으로 들어간 박물관', '근대건축에 들어간 박물관', '박물관에서 만나는 사람들' 4개의 코스를 18일부터 19일까지 오전 10시, 오후 2시 1일 2회(코스별 2시간)로 운영하며, 14일 오전 10시부터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시스템을 통해 선착순으로 접수할 수 있다.

'정동 근대역사 길', '조선의 양반 동네, 북촌', '예술가 마을, 서촌' 등 시민이 스스로 서울의 명소와 함께 즐길 수 있는 8개의 박물관·미술관 도보투어 코스도 준비됐다.

또, 박물관주간에 박물관·미술관을 찾는 시민을 대상으로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진행중인 '데이비드 호크니' 전시 입장권 증정 행사를 진행한다.

‘박물관으로 떠나는 버스’ 순환노선
‘박물관으로 떠나는 버스’ 순환노선

종로와 북촌일대의 주요 박물관을 순환하는 '박물관으로 떠나는 버스'는 18일~19일 2일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30분 간격으로 무료운행한다.

'박물관으로 떠나는 버스'는 매시 정각과 30분에 서울역사박물관(금호아시아나 본관)을 출발하며, 버스에는 해설사가 동승하여 인근 박물관 및 운영노선을 안내한다. 버스는 서울역사박물관을 시작으로 11개 정류장에 정차하며, 정류장 인근에는 27개 다양한 박물관이 위치하여 보다 편하게 다양한 박물관과 미술관을 방문할 수 있다.

서성만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시민들이 서울시 박물관 주간을 맞아 서울의 다양한 박물관을 알고, 느끼고, 체험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