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엔드게임' 3주 연속 1위...'암살' 제치고 역대 흥행 10위 등극
'어벤져스: 엔드게임' 3주 연속 1위...'암살' 제치고 역대 흥행 10위 등극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5.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포스터/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포스터/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2019년 전 세계 최고의 화제작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대한민국에서 신작 '걸캅스', '명탐정 피카츄' 등을 제치고 3주 연속 주말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1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주말 3일간 81만 2849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수  1279만 9674명을 돌파하며 '암살'(2015)를 제치고 역대 흥행 10위를 차지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9위인 '7번방의 선물'(2013)의 1281만 1206명, 8위에 랭크된 '도둑들'(2012)의 1298만 3330명을 뛰어넘고 조만간 1300만 관객 고지를 밟을 예정이다. 이는 1348만 6963명을 동원한 '아바타'(2009)이후 외화로서 최초의 기록이다.

5월 13일 오전 7시 기준 '어벤져스: 엔드게임' 관객수/사진=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5월 13일 오전 7시 기준 '어벤져스: 엔드게임' 관객수/사진=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이와 함께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북미에서도 3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며, 누적 수익 약 7억 2천만불(한화 약 8500억 원) 이상 및 전 세계에서 약 25억불(한화 약 2조 9510억 원)에 가까운 이익을 거두며 전 세계 역대 흥행 역사를 모두 새로 쓰고 있다. 이미 중국은 누적 수익 6억불(한화 약 7000억 원)을 돌파하며 역대 외화 최고 흥행 신기록을 세웠다. 

더불어 전 세계에서 북미, 중국, 영국에 이어 대한민국이 흥행 순위에 랭크, 흥행 선두를 이끌고 있다. 이로써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역대 글로벌 수익 최고 흥행작 '아바타'(2009)의 글로벌 수익 약 27억불(한화 약 3조 1873억 원)을 경신할 것인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영화 '걸캅스' 포스터/사진=CJ엔터테인먼트
영화 '걸캅스' 포스터/사진=CJ엔터테인먼트

라미란, 이성경 주연의 신작 '걸캅스'는 같은 기간 51만 1471명이 관람, 누적 관객 수 59만 1979명을 돌파하며 박스오피스 2위에 올랐다.

'걸캅스'는 48시간 후 업로드가 예고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발생하고 경찰마저 포기한 사건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뭉친 걸크러시 콤비의 비공식 수사를 그린다. 특히 우리 사회에 만연한 신종 디지털 범죄를 일망타진하는 걸크러시 콤비의 통쾌한 활약상에 다양한 연령대의 여성 관객들이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개봉 2주 차를 맞은 신하균, 이광수 주연의 '나의 특별한 형제'는 같은 기간 25만 8097명을 동원하며 3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 수는 127만 5437명을 기록했다.

이어 '명탐정 피카츄', '뽀로로 극장판 보물섬 대모험', '호텔 뭄바이' 등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