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로 건너간 영화 '극한직업'...역대 한국어영화 흥행 순위 9위 등극
북미로 건너간 영화 '극한직업'...역대 한국어영화 흥행 순위 9위 등극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2.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극한직업' 스틸컷/사진=CJ엔터테인먼트
영화 '극한직업' 스틸컷/사진=CJ엔터테인먼트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영화 '극한직업'이 북미 박스오피스 120만 달러(한화 약 13억 원)를 돌파하고 역대 북미 개봉 한국어영화 흥행 순위 9위에 올랐다.

글로벌 박스오피스 집계 사이트 RENTRAK에 따르면 '극한직업'은 121만 9858 달러(25일 기준)의 누적매출을 달성했다. 글로벌 영화 평점 사이트인 로튼 토마토에서 관객 만족도 100%를 기록한 할리우드 대작 '레고무비2', '알리타'와의 흥행 경쟁 속에서 일궈낸 성과라는 점에서 한국 코미디의 힘을 제대로 보여준 셈이다. 

역대 북미 개봉 한국어 영화 흥행 순위/사진=RENTRAK
역대 북미 개봉 한국어 영화 흥행 순위/사진=RENTRAK

'극한직업'은 LA, 부에나파크에서 1월 25일 선 공개 후 뉴욕, 뉴저지, 시카고, 아틀란타, 워싱턴 D.C., 벤쿠버, 토론토 등 16개 도시에서 2월 1일 개봉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후 캘거리, 라스베이거스, 덴버, 볼티모어 등으로 상영관을 확장했으며 지난 15일 데일리시티, 포틀랜드, 휴스턴 등 5개 지역을 추가 개봉한 데 이어 지난 주말 보스턴과 디트로이트, 탬파까지 개봉관을 확장하며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다.

그 동안 미국에서 개봉한 한국 천만 영화들의 흥행 기록을 볼 때, 코미디 영화는 현지인들에게 문화적, 언어적인 장벽으로 인해 타 장르에 비해 한국 대비 미국 박스오피스에서 약세를 보여 왔었다. 그러나 '극한직업'은 장르의 한계를 극복, 박스오피스 100만 달러 돌파라는 새로운 기록을 달성했다는 측면에서 미국 내에서도 이목을 끌고 있다.

실제 미 유력 일간지 엘에이타임즈는 “이병헌 감독의 신선한 풍자와 유머, 에너지 넘치는 캐스팅의 속도감 있는 영화”라는 후기를 전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