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김서형 "몇 달 동안 김주영 때문에 속 썩어...힘든 캐릭터였다"
'SKY 캐슬' 김서형 "몇 달 동안 김주영 때문에 속 썩어...힘든 캐릭터였다"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9.01.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렇게 기다려 주는게 부모 아닙니까" 대사 기억남아
JTBC ‘SKY 캐슬’ 김서형

[인터뷰365 이수진 기자] "몇 달 동안 김주영 때문에 속 썩고 있었죠. 도전하기 쉽지 않았습니다."

JTBC ‘SKY 캐슬’에서 입시 코디네이터 ‘김주영’ 역으로 호평을 받고 있는 배우 김서형이 녹록치 않았던 촬영 소회를 전했다.
 
'SKY 캐슬'은 명문가 출신 사모님들이 자녀를 명문대에 보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일들을 담은 코믹 풍자 드라마. 지난 18회 방송이 수도권 24.5%, 전국 22.3%(닐슨 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비지상파 최고 성적을 세웠다.
 
"역대 시청률만큼 현장도 분위기가 너무 좋다. 시작 때부터 좋았다"고 밝힌 김서형은 "기대 이상으로 휘몰아치고, 어떻게 전개될지 모르기 때문에 저는 김주영이 되어서 놀고 있다"고 전했다.
 
김서형은 상류층 극소수만 아는 탑급 입시 코디네이터 ‘김주영’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다. 속을 알 수 없는 그녀의 차가운 카리스마와 몰입도 높은 연기에 패러디 세례가 이어지며 호평을 받고 있다.
 

JTBC ‘SKY 캐슬’ 캡쳐

김서형은 "오로지 혼자서 에너지를 축적해서 보여져야하기 때문에, 울면서 김주영을 바라봤다"고 전했다. 이어 “김주영은 함부로 다가가기 쉽지 않은 여자"라며 "김주영과의 교차점을 찾기 위해 집을 못나올 정도로 힘들었다. 많이 외로웠다"고 털어놨다.
 
‘SKY 캐슬’에 대한 본인의 생각도 전했다. 김서형은 "제가 시청자로 바라봤을 때 ‘SKY 캐슬’은 인생은 자기 것이라는 메시지가 있는 것 같다"며 "누구의 자식으로 태어나더라고, 첫 울음소리가 터질 때 인격체로 태어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기억에 남는 대사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김서형은 14회 방송에서 나온 한서진(염정아)이 김주영(김서형)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물을 끼얹는 장면에서 "'그렇게 기다려 주는게 부모 아닙니까'라는 대사가 기억에 남는다"며, "당시 김주영의 대사에서 조금 진정성이 느껴져, 그렇게 말하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SKY 캐슬’은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놓고 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