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카이X김준수X도겸, 뮤지컬 '엑스칼리버'의 세 남자 '순백의 美 발산'
[포토] 카이X김준수X도겸, 뮤지컬 '엑스칼리버'의 세 남자 '순백의 美 발산'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5.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엑스칼리버' 김준수 화보/사진=코스모폴리탄
뮤지컬 '엑스칼리버' 김준수 화보/사진=코스모폴리탄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뮤지컬 '엑스칼리버'의 아더 역을 맡은 주인공 3인 카이, 김준수, 도겸의 화보가 공개됐다.

창작 뮤지컬이자 초연인 '엑스칼리버'에 대해 카이는 “최근 '복면가왕'에 출연하면서 선입견이라는 게 얼마나 무서운지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 창작 뮤지컬은 선례가 없기 때문에 부담은 없는 반면, 어떻게 틀을 다져 놓느냐에 따라 그 작품에 대한 이미지를 만들어 버릴 수 있다”고 답했다. 

뮤지컬 '엑스칼리버'의 세 주인공 김준수, 세븐틴 도겸, 카이 화보/사진=코스모폴리탄
뮤지컬 '엑스칼리버'의 세 주인공 김준수, 세븐틴 도겸, 카이 화보/사진=코스모폴리탄

뮤지컬 팬들 사이에서 ‘캐릭터 장인’이라고 불리는 김준수는 “작품을 선택할 때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이 음악이디. 나는 음악의 힘을 믿는다. '엑스칼리버'처럼 초연인데다 창작 뮤지컬인 작품은 음악 외에는 아무 정보가 없는데, 음악이 좋으면 '무대 위에서 내가 행복하고, 재미있겠다'란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엑스칼리버'로 첫 뮤지컬에 도전하는 세븐틴의 도겸은 “극 중 캐릭터를 분석해서 무대에서 표현하고, 또 채울 수 있다는 점이 뮤지컬의 매력인 것 같다. 평소에 뮤지컬 장르를 꼭 해보고 싶었는데, 이번에 좋은 작품을 만나게 된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뮤지컬 '엑스칼리버' 카이 화보/사진=코스모폴리탄
뮤지컬 '엑스칼리버' 카이 화보/사진=코스모폴리탄

카이는 뮤지컬 외에 하고 싶은 활동에 대해 묻자 “쉴 새 없이 작품을 하다 보니 조금 더 감정을 적나라하게 보여줘야 할 때 그러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3년 전에 처음으로 연극을 했는데, 할 때는 두려웠지만 새로 태어난 느낌이었다”며 다양한 활동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뮤지컬계에 후배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는 상황에 대해 김준수는 “도겸이를 보면서 내가 처음 뮤지컬을 했을 때가 떠오른다. 나도 그때 긴장을 정말 많이 했던 터라 그룹 활동을 하다 개인 활동할 때의 심정을 잘 안다. 그래서 옆에서 용기도 많이 북돋아주려고 한다”고 전했다.

뮤지컬, 콘서트 등 쉼 없이 공연을 하는 그는 “쉴 때 오히려 더 무기력 하다. 뮤지컬은 할 때마다 긴장되지만 모든 게 잘 끝나면 뿌듯하고 성취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뮤지컬 '엑스칼리버' 세븐틴 도겸 화보/사진=코스모폴리탄
뮤지컬 '엑스칼리버' 세븐틴 도겸 화보/사진=코스모폴리탄

도겸은 뮤지컬을 하면서 새롭게 발견한 자신의 모습이 무엇이냐는 물음에 “화를 내거나 소리 지르는 걸 잘 못 하는데, 곡의 분위기 때문에 분노하고 화내면서 노래했다. 뮤지컬을 통해 그런 감정으로 노래 부를 수 있다는 걸 알게 됐다”며 '엑스칼리버'에서 꼭 확인해달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한편, 뮤지컬 '엑스칼리버'는 6월 15일부터 8월 4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