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드라마 시간에 교양 프로그램 방송 '편성혁신 성공할까'
MBC, 드라마 시간에 교양 프로그램 방송 '편성혁신 성공할까'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5.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교양 프로그램/사진=MBC
MBC 교양 프로그램/사진=MBC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MBC가 22일부터 교양 프로그램을 밤 10시대에 새롭게 편성한다.

MBC는 월~목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되던 교양 프로그램 '사람이 좋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등이 오후 10시 5분으로 편성 변경된다고 22일 밝혔다.

그 시작으로 '실화탐사대'가 22일 밤 10시 5분 방송된다. 최근 조두순의 얼굴을 최초 공개한 '실화탐사대'는 우리 사회 곳곳에서 벌어지는 믿기 힘든 실화에서 비롯된 묵직한 질문을 던지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23일 밤 10시 5분에는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모두가 행복하기를 염원하는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가 방송된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매회 대한민국의 평범한 가족들의 현실적인 이야기, 며느리들의 고충과 고부 갈등을 진솔하게 풀어내며 큰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우리 사회의 문제를 끈질기게 추적해 파헤치는 신개념 추적 보도물 '스트레이트'는 6월 3일부터 매주 월요일 밤 10시 5분에, 출연자들을 향한 따뜻한 시선으로 호평받는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6월 4일부터 매주 화요일 밤 10시 5분에 방송된다.

MBC는 "앞으로도 MBC는 과열 양상의 방송 시장의 정상화와 방송사와 제작사가 상생할 수 있는 콘텐츠 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며 "또한, 시청자 선택권을 확대‧보호하기 위해 경쟁력 있는 콘텐츠 제공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