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PSY), YG 독립 후 첫 정규 앨범 발매 "7월 초 9집으로 컴백"
싸이(PSY), YG 독립 후 첫 정규 앨범 발매 "7월 초 9집으로 컴백"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5.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싸이(PSY)/사진=인터뷰365 DB
가수 싸이(PSY)/사진=인터뷰365 DB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가수 싸이(PSY)가 올여름 아홉 번째 정규 앨범으로 돌아온다.

21일 싸이의 소속사 피네이션(PNATION) 측은 "싸이가 오는 7월 초 정규 9집 앨범으로 컴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싸이의 컴백은 지난 2017년 5월 발매한 8집 ‘4X2=8' 이후 약 2년 2개월 만이다. 무엇보다 지난 1월 피네이션 설립 이후 첫 포문을 여는 앨범으로 뚝심 있게 정규 앨범을 고집하는 싸이다운 음악적인 욕심이 돋보인다.

앞서 싸이는 자신의 SNS를 통해 "만약 정규를 낸다면 9집인데 일단 이름 추천 받아보겠습니다"라고 신보를 준비 중임을 암시하며 “싸2, 3마이, 싸집, 싸이파이브, 싸이6갑, 7집싸이다, 4X2=8”까지 지난 앨범명을 잇는 9집 앨범 타이틀을 공모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온라인상에는 네티즌들이 각양각색 특색 있는 앨범명들을 대거 올리며 높은 관심을 나타냈고, 싸이의 새로운 앨범에 더욱 높은 기대를 드러냈다.

정규 9집 발매를 알린 가수 싸이(PSY)/사진=피네이션
정규 9집 발매를 알린 가수 싸이(PSY)/사진=피네이션

특히 싸이는 정규 9집 앨범의 신곡 무대를 다시금 올 여름을 흠뻑 적실 '2019 흠뻑쇼' 공연에서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이미 오는 6월 11일로 티켓 오픈 소식이 전해지며 싸이의 ‘2019 흠뻑쇼’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첫 컴백 무대까지 예고되며 올해 역시 뜨거운 티켓팅 열기가 이어질 전망이다.

한편, 싸이는 올 초 피네이션을 설립하고 "열정적인 선수들의 놀이터를 만들어 보겠다"며 제시, 현아, 이던 등 다채로운 개성을 지닌 아티스트들을 영입하며 신인 개발에도 시동을 걸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