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 '성숙美' 장착한 데뷔 5년차 트와이스(TWICE) "새로운 전환점 될 것"
[일문일답] '성숙美' 장착한 데뷔 5년차 트와이스(TWICE) "새로운 전환점 될 것"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4.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걸그룹 최초 일본 '돔 투어' 성공적 개최...'아시아 원톱 걸그룹' 증명
-타이틀곡 'FANCY' 올블랙 의상에 군무 도전 "트와이스의 새로운 모습"
-멤버 지효-모모-사나-채영 작사 참여로 완성도 높인 새 앨범 "작곡에도 도전하고파"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니 7집 앨범 'FANCY YOU' 프레스 쇼케이스에 참석한 트와이스(TWICE) 멤버들. (왼쪽부터)모모, 나연, 사나, 정연, 지효, 다현, 채영, 쯔위, 미나/사진=JYP엔터테인먼트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니 7집 앨범 'FANCY YOU' 프레스 쇼케이스에 참석한 트와이스(TWICE) 멤버들. (왼쪽부터)모모, 나연, 사나, 정연, 지효, 다현, 채영, 쯔위, 미나/사진=JYP엔터테인먼트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그동안 보여드린 밝은 모습들을 슬슬 질려 하지 않을까?'라는 고민을 했어요. 그러던 중 'FANCY'(팬시)라는 곡을 받게 됐죠. 이 곡이라면 우리의 모습을 가져가면서, 색다른 모습으로 변신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어요" (트와이스 리더 지효)

9인조 걸그룹 '트와이스'가 달라졌다. 통통튀고 발랄한 모습에서 벗어나 성숙하면서도 시크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22일 공개한 '트와이스'의 새 앨범 'FANCY YOU(팬시 유)'는 음악부터 안무, 의상까지 변신을 꾀했다. 타이틀곡 'FANCY'는 과감하면서도 트와이스의 음악적 변화가 녹아든 팝 댄스곡이다. 두 발로 사랑을 찾아 떠난 트와이스가 “절대 놓지 않을래”라며 망설임 없이 사랑을 외치는 고백을 전한다. 

지난 2015년 데뷔한 '트와이스'는 10개의 곡으로 꾸준한 활동을 이어오며 어느덧 5년 차를 맞이했다. 음원 및 음반 차트 1위, 활동곡 10연속 뮤직비디오 1억 뷰 돌파, 음악방송 1위 석권, 각종 시상식 대상 수상 등을 기록을 세우며 한국을 대표하는 걸그룹으로 성장했다.  

또한 선배 걸그룹 '카라', '소녀시대'를 이어 일본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자리 매김하며 도쿄 돔에도 입성했다. 걸그룹 최초 '돔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치며 '아시아 원톱 걸그룹'의 위상을 확고히 했다.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니 7집 'FANCY YOU(팬시 유)'의 프레스 쇼케이스에서 올 블랙 의상을 입고 시크하게 등장한 '트와이스'는 신곡 'FANCY'의 무대를 첫 공개했다. 다음은 '트와이스' 9명 멤버들과의 일문일답.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니 7집 앨범 'FANCY YOU' 프레스 쇼케이스에 참석한 트와이스(TWICE) 채영, 쯔위, 미나, 정연, 나연, 다현, 모모, 지효, 사나(시계방향)/사진=JYP엔터테인먼트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니 7집 앨범 'FANCY YOU' 프레스 쇼케이스에 참석한 트와이스(TWICE) 채영, 쯔위, 미나, 정연, 나연, 다현, 모모, 지효, 사나(시계방향)/사진=JYP엔터테인먼트

-지난 3월 일본에서 도쿄돔 입성은 물론 걸그룹 최초 돔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모모=돔 투어는 아직도 믿기지 않을 만큼 많은 팬분이 오셨다. 정말 꿈같은 시간을 보냈다. 원스(트와이스의 팬클럽 이름) 덕분에 큰 공연장에서 투어를 할 수 있었다. 정말 감사하다.

쯔위=감사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부담은 컸지만 오르기 어려운 무대라는 걸 아니까 더 열심히 하고, 더 좋은 무대를 보여드리려는 마음이었다.

지효=멤버들 모두 콘서트를 정말 좋아한다. 기록을 생각하기보단 팬들과 트와이스가 함께 할 수 있는 축제라고 생각했다. 돔 투어를 하면서 5만명이라는 팬들을 만날 수 있어서 행복했다.

트와이스 도쿄돔 콘서트 현장/사진=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 도쿄돔 콘서트 현장/사진=JYP엔터테인먼트

-새 앨범 'FANCY YOU(팬시 유)'는 음악부터 안무, 의상까지 이전과는 다른 느낌이다. 변신을 시도한 이유는?

지효=그동안 밝은 모습만 오래 보여드리다 보니 고민이 생기더라. 그러던 중 'FANCY'라는 곡을 받았는데, 이 곡이라면 우리의 모습을 가져가면서 색다른 모습으로 변신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귀여운 포인트 안무와 함께 성숙한 모습을 표현할 수 있도록 올 블랙 의상을 선택했다.

채영=트와이스도 이런 콘셉트를 할 수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다. 올해 첫 번째 앨범을 'FANCY'로 정한 것도 의미가 남다르다. 트와이스의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멤버들의 헤어스타일 변화도 눈에 띈다.

다현=변화를 주려고 헤어스타일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 새로운 머리색에 도전했는데 많이 사랑해줬으면 좋겠다.

정연=처음으로 긴 머리에 도전했다. 예쁘게 봐줬으면 좋겠다.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니 7집 앨범 'FANCY YOU' 프레스 쇼케이스에서 신곡 'FANCY' 무대를 최초 공개한 트와이스(TWICE)/사진=JYP엔터테인먼트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니 7집 앨범 'FANCY YOU' 프레스 쇼케이스에서 신곡 'FANCY' 무대를 최초 공개한 트와이스(TWICE)/사진=JYP엔터테인먼트

-'FANCY'는 데뷔곡 'OOH-AHH하게(우아하게)'부터 'CHEER UP(치어 업)', 'TT(티티)', 'LIKEY(라이키)' 등 트와이스의 대표 히트곡을 탄생시킨 작곡가 블랙아이드필승이 작곡을 맡았다. 처음 듣고 멤버들의 반응은 어땠는지.

나연=멤버들의 반응은 다 달랐다. 굉장히 마음에 들어 했던 멤버도 있고, 어색하게 들었던 멤버도 있었다. 그런데 신곡을 우리 목소리로 녹음하고 모니터했을 땐 멤버들 모두 반응이 좋았다.

-녹음과 관련된 에피소드가 있다면.

나연=재녹음을 세 번 정도 했다. 기존의 모습과 다른 새로운 분위기가 느껴졌으면 해서 보컬에서 신경을 많이 썼다.

-지효, 모모, 사나, 채영 네 명의 멤버가 이범 앨범에 작사가로 이름을 올렸다. 어떤 메시지가 담겨있나.

지효=3번 트랙 'GIRLS LIKE US(걸스 라이크 어스)'를 작사했는데, 꿈을 포기하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사람들에게 하고 싶은 스물 세 살의 이야기를 담았다. 

사나='TURN IT UP(턴 잇 업)'이라는 곡을 작사했다. 처음 곡을 들었을 때 일단 신이 나면서 팬클럽 원스가 생각났다. 팬들과 같이 노래하고 즐기면 정말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담았다. 콘서트장에서 무대 위에서 원스를 봤을 때를 생각하며 가사를 붙였다.

채영='STRAWBERRY(스트로베리)'를 작사했다. 딸기를 정말 좋아해서 예전부터 딸기를 주제로 한 노래 가사를 써보고 싶었다. 가공된 딸기보다 본연의 딸기가 맛있는 것처럼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봐주고 예뻐해 달라는 내용을 담았다.

모모='HOT(핫)'은 혼자서는 처음 하는 작사라 어려웠다. '트와이스'의 단단한 느낌을 표현했다.

-앞으로 작곡에 도전할 생각은 없나.

정연=작곡도 하고 싶은데 회사에서 작사의 기회만 주고 있다. 앞으로 기회가 된다면 작곡도 꼭 해보고 싶다.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니 7집 앨범 'FANCY YOU' 프레스 쇼케이스에서 신곡 'FANCY' 무대를 최초 공개한 트와이스(TWICE)/사진=JYP엔터테인먼트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니 7집 앨범 'FANCY YOU' 프레스 쇼케이스에서 신곡 'FANCY' 무대를 최초 공개한 트와이스(TWICE)/사진=JYP엔터테인먼트

-이번 활동의 목표가 있다면?

지효=걸그룹으로 음원 차트 1위가 지난해 우리가 마지막이라고 한다. 지금 너무 쟁쟁한 선배들이 많아 걱정되지만 1시간 만이라도 1위를 했으면 좋겠다. 

정연=팬들과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고 싶다.

-트와이스가 사랑받는 이유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미나=많은 분들에게 에너지를 줄 수 있는 노래라 많이 사랑해주시는 것 같고, 무대 위에서도 저희 팀워크가 느껴져서 좋아해 주는 게 아닐까 싶다.

걸그룹 트와이스(TWICE) 새 앨범 'FANCY'(팬시) 단체 티저 이미지/사진=JYP엔터테인먼트
걸그룹 트와이스(TWICE) 새 앨범 'FANCY'(팬시) 단체 티저 이미지/사진=JYP엔터테인먼트

-5월 서울 콘서트를 시작으로 북미를 포함한 월드투어를 앞두고 있다.

나연=북미투어를 우리만의 공연으로 하는 건 처음이다. 예전에 두세번 단체 콘서트를 통해 방문했었는데, 응원도 잘 해주시고 많은 팬이 미국에서 기다리더라. 그런 팬들이 있는 곳에 가서 콘서트를 하는 것에 의미를 두고 싶다. 우리도 기대되고 빨리 만나보고 싶다.

-K-POP을 대표하는 걸그룹으로서 포부가 있다면.

지효=좋게 봐줘서 감사하다. 포부라기보단 지금처럼 팬들과 함께 즐기면서 계속 활동하고 싶다.

나연=전 세계 곳곳에 있는 팬들도 콘서트를 통해 만나고 싶다는 욕심도 생겼다. 새로운 콘셉트로 컴백한 것처럼 색다른 모습도 트와이스가 소화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