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덴마크, 2019년 '상호 문화의 해' 협약...강수진·메리 왕세자비 홍보활동 참여
한국-덴마크, 2019년 '상호 문화의 해' 협약...강수진·메리 왕세자비 홍보활동 참여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1.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한국-덴마크 상호 문화의 해' 개막공연 포스터/사진=문화체육관광부
'2019 한국-덴마크 상호 문화의 해' 개막공연 포스터/사진=문화체육관광부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한국과 덴마크가 수교 6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2019년을 '상호 문화의 해'로 지정하고 문화교류에 나선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덴마크 문화부는 2019년을 '한국-덴마크 상호 문화의 해'로 지정하고 다양한 문화교류 프로그램을 진행하다고 15일 밝혔다.

오는 16일 덴마크 코펜하겐 데이니시 라디오 콘서트홀에서 열리는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 개막 공연이 진행된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이번 개막 공연에 마리 한센 덴마크 문화부 차관, 토마스 리만 주한덴마크대사와 함께 참석해 양국 간 우의를 다질 예정이다. 

이번 개막 행사에는 (재)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와 주덴마크왕국대한민국대사관이 함께한다. 특히 개막 공연은 덴마크 코펜하겐에서는 처음으로 개최되는 우리나라 오케스트라의 연주회로서 임준희의 교향시 '한강(한국)'과 칼 닐센의 '플루트 협주곡(덴마크)' 등 양국 작곡가들의 작품을 연주하며 양국 간 우의를 다질 계획이다. 

'2019 한국 덴마크 상호 문화의 해' 로코/사진=문화체육관광부
'2019 한국 덴마크 상호 문화의 해' 로코/사진=문화체육관광부

한국과 덴마크는 상호 문화의 해를 기념하기 위해 유윤석 이화여대 교수, 니나 리 스톰(한국계 덴마크인) 작가와 함께 '공동 기념로고'를 제작하고, 상대국과 함께하는 주요행사를 홍보하기 위해 '후견인'을 지정했다.

덴마크 측 후견인으로는 '메리 왕세자비'가, 우리 측 후견인으로는 유럽에서 오랫동안 활동해온 한국의 대표적인 문화예술인 '강수진 국립발레단 예술감독'이 지정됐다. 후견인들은 2019년 한 해 동안 양국 주요 문화교류 행사에 참석하고 이를 홍보할 계획이다.

아울러 문체부는 코펜하겐에서 한국 관광 설명회, 국립무용단 '묵향' 공연 등 교류행사를 활발하게 준비하고 있으며, 덴마크 문화부도 서울에서 안데르센 전시회 및 북유럽 미술전, 덴마크 왕립 오케스트라 공연 등 다양한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도종환 장관은 “한국과 덴마크가 이번 상호 문화의 해를 통해 서로 깊은 문화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나아가 양국 간 문화교류가 더욱 확대되고 깊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