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여성안심택배' 주유소에서도 이용 가능... 총 215개소로 확대
서울시 '여성안심택배' 주유소에서도 이용 가능... 총 215개소로 확대
  • 이은재 기자
  • 승인 2019.01.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365 이은재 기자] 그동안 동주민센터, 교회, 은행 등에서만 이용할 수 있던 서울시의 무인택배보관함 서비스 '여성안심택배'를 주유소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현대오일뱅크와 주유소 부지 제공과 신규 택배함 설치 비용 지원을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현대오일뱅크 5개 주유소에 여성안심택배함을 설치해 15일 부터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번에 여성안심택배함이 설치된 5개 주유소(95칸)는 현대오일뱅크 △신사현대 △사당셀프 △구로셀프 △관악셀프 △중원점이다. 직영주유소를 기준으로 판매량과 접근성 등을 고려해 선정했다.

처음 50개소로 시작한 여성안심택배는 이용자 증가에 따라 2018년 6월 210개소(4119칸)까지 확대했으며 이번에 5개소가 추가돼 총 215개소(4214칸)가 운영된다.

‘여성안심택배’는 낯선 사람을 대면하지 않고 집 주변에 설치된 무인택배보관함을 통해 원하는 시간에 택배를 받을 수 있는 서비스로, 택배기사를 가장한 강도사건 등 여성을 타깃으로 한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서울시가 2013년 7월 전국 최초로 도입했다. 5년 반 동안 총 198만명(누적)이 이용했다.

2곳을 제외한 213개소가 24시간 365일 운영 중이며, 이용 요금은 무료이지만 물품보관시간이 48시간을 초과하게 되면 하루에 1000원씩 연체료가 발생된다.

윤희천 서울시 여성정책담당관은 “이번에 새롭게 설치된 여성안심택배는 주유소 공간을 활용한 민관 정책협력의 좋은 사례로, 향후에도 민간기업과 협력하여 주유소 등 민간이 소유한 공간에 택배함을 지속적으로 설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