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 7월 글로벌 4DX 관객 수 300만 명 돌파
CJ CGV, 7월 글로벌 4DX 관객 수 300만 명 돌파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8.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월 최다 관객 기록...‘알라딘’, ‘라이온 킹’,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관객 견인
-8월 개봉작 ‘분노의 질주: 홉스&쇼’ 4DX 효과도 기대
영화 '알라딘' 포스터/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알라딘' 포스터/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CGV 4DX가 7월 역대 글로벌 월별 최다 관객 수 307만 명을 동원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앞서 글로벌 4DX 월별 관객 수 순위로는 '알라딘'으로 큰 인기를 모았던 6월 253만 명,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이 상영된 지난해 8월에 246만 명을 기록한 바 있다. 
 
지난달 27일 국내 4DX 관객 수로만 100만 명을 돌파한 '알라딘'은 8월 7일 기준 글로벌 누적 관객 수 187만 명을 모으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7월 개봉한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라이온 킹’이 글로벌 누적 관객 수 각각 115만 명, 135만 명의 4DX 관객을 모으며 흥행 스코어에 기여하고 있다.
 
오는 14일 개봉을 앞둔 ‘분노의 질주: 홉스&쇼’도 4DX 신드롬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완벽히 다른 ‘홉스’(드웨인 존슨)와 ‘쇼’(제이슨 스타뎀)가 불가능한 미션을 해결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한 팀이 되면서 벌어지는 올 여름 최고의 액션 블록버스터다.
 
4DX로 선보이는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4DX의 기술력을 통해 더욱 실감나는 라이딩 체감과 압도적 스릴을 경험할 수 있다.

영화 속 사모아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고공 헬리콥터 액션부터 리얼한 맨몸 격투, 도심에서 펼쳐지는 카체이싱 등 4DX로만 느껴볼 수 있는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4DX는 CJ 4DPLEX가 장편 영화 상영관으로는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오감체험 특별관으로 바람, 물, 향기 등 21개 이상의 환경 효과와 모션 체어가 결합돼 영화 관람의 새로운 지평을 연 포맷이다.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