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공유공간 북촌한옥청(聽) 하반기 전시 시작 
시민 공유공간 북촌한옥청(聽) 하반기 전시 시작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7.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촌한옥청/사진=서울시
북촌한옥청/사진=서울시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서울시는 사전공모를 통해 시민 공유공간 북촌한옥청(聽)의 2019년 하반기 전시·대관 일정을 확정하고 7월부터 6개월간 다채로운 전시를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북촌한옥청은 2000년대 초반부터 진행된 ‘북촌 가꾸기 사업’의 일환으로 한옥 및 한옥지역 경관 보전을 위해 2003년 서울시가 매입해 시민 개방한옥으로 활용하고 있는 공공한옥 중 한 채이다.

시는 2017년부터 북촌의 장소성과 한옥에 부합한 콘텐츠 관련 전시·강연 진행을 희망하는 시민이면 누구나 대관신청이 가능한 시민 모두의 공유한옥으로 북촌한옥청을 운영하고 있다.

2019년 하반기에는 시민들이 전시자로 참여하는 대관전시 17건과 기획전시 2건, 총 19건의 전시를 선보인다. 

북촌한옥청 2019년 하반기 전시 일정
북촌한옥청 2019년 하반기 전시 일정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서울의 과거와 현재를 담고 있는 공공한옥은 지역문화 재생에 주효한 건축자산이다”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시민들이 그 가치를 공감하여 함께 가꾸고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북촌은 남산골한옥마을이나 민속촌과는 달리 우리네 이웃들이 살아가는 거주지역이므로, 지역을 방문할 때에는 주민들을 배려하는 ‘성숙하고 조용한 방문객’이 되어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