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한강공원에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 "50개 대기측정소 결과로 신뢰도 높여"
서울시, 한강공원에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 "50개 대기측정소 결과로 신뢰도 높여"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3.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지한강공원/사진=서울시
난지한강공원/사진=서울시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3월, 한강공원에서 미세먼지 농도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미세먼지 신호등을 만날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이 달 중 한강공원 11개 진입로에 미세먼지 신호등을 설치한다고 4일 밝혔다. 

미세먼지 신호등은 미세먼지 농도를 멀리에서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LED전광판에 교통신호등과 같이 빨강((초)미세먼지 농도 매우나쁨, PM-10 151 이상)·노랑(나쁨, PM-10 81~150)·초록(보통, PM-10 31~80)·파랑(좋음, PM-10 0~30) 색상으로 표현한다. 여기에 다양한 얼굴표정을 더해 아이들도 미세먼지 농도를 알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미세먼지 신호등 예보구간 등급
미세먼지 신호등 예보구간 등급

현재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시민들은 긴급재난문자 외에 휴대폰 어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해야하는 등 미세먼지 정보를 습득하는데 불편함이 있다. 또한 미세먼지 정보를 제공하는 어플리케이션마다 농도 수치가 달라 시민들이 혼란을 겪는 문제도 미세먼지 신호등으로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신호등은 서울시 50개 대기측정소의 (초)미세먼지 측정결과를 매일 실시간으로 전송받아 미세먼지 수치 정보를 제공해 신뢰성을 높인다.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 위치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 위치

서울시는 한강공원을 시작으로 향후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도시공원 등에 미세먼지 신호등을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권민 서울시 대기정책과장은 “날씨가 따뜻해지는 3월부터 시민들의 야외활동이 늘어난다”며 “미세먼지 신호등으로 미세먼지 농도 정보를 손쉽게 접하고 마스크를 착용하거나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등 미세먼지에 보다 적극 대응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