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전당, 개관 30주년 맞아 기념 도서 발간...발자취와 미래 비전 담아
예술의전당, 개관 30주년 맞아 기념 도서 발간...발자취와 미래 비전 담아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8.1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의전당, 30년'/사진=예술의전당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예술의전당(사장 고학찬)은 개관 30주년을 기념해 지난 30년간의 발자취와 미래 비전을 담은 '예술의전당, 30년'을 발간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책은 시간, 공간, 만남이라는 세 가지 주제로, 1988년 음악당과 서울서예박물관이 문을 열며 시작된 예술의전당의 역사를 한 눈에 설명해주는 화보와 외부 필자 22명의 글을 함께 엮었다. 

예술의전당 측은 "기념의 해마다 발행해 온 과거 사사(社史)의 각종 기술 내용과 중복을 피하고 매년 발행 중인 운영보고서와도 역할이 겹치지 않도록 배려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다양한 필자의 글을 통해 보다 입체적이고 객관적인 '예술의전당'의 모습을 그려보고자 했다고 밝혔다.  

고학찬 사장은 11월 29일 오페라하우스 로툰다 로비에서 가진 기념식에서 “책을 준비하며 들은 많은 분들의 회고와 조언, 충고를 통해 예술의전당이 당면한 환경과 과제를 돌아보게 됐다”며 “지난 30년 동안 부족했던 부분을 반성하고 앞으로 고객과 전문가 여러분의 의견에 귀 기울이며 문화예술기관 운영의 모범을 제시하는데 부족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번 단행본의 발간과 함께 개관부터 2017년까지 예술의전당에서 개최된 예술행사의 목록과 주요 정보를 담은 데이터베이스도 온라인에 함께 공개될 예정으로, 도서에 담긴 QR코드를 통해서도 접속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