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변요한 연기 내공 빛난 '단짠 멜로'
'미스터 션샤인' 변요한 연기 내공 빛난 '단짠 멜로'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8.08.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스터션샤인 스틸컷/사진=tvN
미스터션샤인 스틸컷/사진=tvN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배우 변요한이 애틋함과 웃음을 오가는 '단짠 로맨스'로 시청자를 울리고 웃겼다.

지난 26일 방송된 tvN '미스터 션샤인' 16화 방송에서는 김희성(변요한)이 고애신(김태리)과 파혼을 선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희성은 고애신과 함께 벌을 받으며 정혼을 깨는 방법에 관해 그녀를 설득했다. 납채서를 가로채 고애신의 집을 방문한 김희성은 파혼 선언 후 마당에서 벌을 받고 있던 고애신을 발견한 것. 희성은 애신과 나란히 무릎을 꿇은 채 대화를 이어나갔다.

수차례 애신에게 혼인을 방패막이로 삼고 동무가 되자는 씁쓸한 제안을 했던 희성은 "혼인은 집안끼리 약조이기에 시간을 들여 깨야 하는 문제이며 자신을 믿었어야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꽃이 피어있지 않을 길을 나서는 것은 자신에게 나쁜 마음을 먹은 것이라며 늦게 걸음 한 벌로 파혼을 해주겠다"는 진심을 고백했다.

미스터션샤인 방송화면 캡쳐/사진=tvN
미스터션샤인 방송화면 캡쳐/사진=tvN

혼인에 대한 입장을 정리한 희성은 벌을 받고 있는 애신은 물론 감금중인 행랑아범(신정근)과 함안댁(이정은)을 구해내기 위해 재치를 발휘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희성은 마당에서 일부러 쓰러지는 척 연기를 해 벌을 끝낼 수 있는 핑계를 만들었다. 쓰러지는 희성을 얼떨결에 받아 든 애신은 처음으로 고맙다는 말을 전했고 그는 쓸쓸한 미소를 지었다.

이후, 본가의 부모님을 찾은 희성은 파혼과 함께 신문사를 차리겠다는 파격 선언을 했다. 조부가 준 것들 중 가장 원하는 것이지만 누려서는 안되는 것을 알기에 정혼을 할 수 없다는 말과 함께 유진 초이(이병헌)와 집안에 얽힌 악연을 모두 알게 됐다는 고백을 이어갔다. 희성은 어머니 강호선(김혜은)을 슬픈 눈으로 보며 자신을 한 번만 더 구해달라고 간청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애틋함과 유머를 동시에 잡은 김희성의 ‘단짠 로맨스’는 변요한의 내공 깊은 연기 덕에 가능했다. 사랑하지만 정혼자를 위해 파혼을 결정할 수밖에 없는 외사랑을 폭넓은 감정 연기로 완성했다. 사내 집에서 정혼을 깰 수밖에 없는 시대적인 상황 아래, 김희성은 자신이 파혼을 선언한 것처럼 거짓말을 하며 나쁜 남자가 되기를 자처했다. 가슴 절절한 고백의 순간이 가시기도 전에 정혼자의 품에 쓰러지는 재치 있는 모습을 맛깔나게 그려냈다.

한편, '미스터 션샤인'은 매주 토, 일 오후 9시 tvN에서 방송된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