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간 전 세계를 매혹 시킨 댄스 뮤지컬 '번더플로어' 7월 한국 공연
20년간 전 세계를 매혹 시킨 댄스 뮤지컬 '번더플로어' 7월 한국 공연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4.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번더플로어' 포스터/사진=번더플로어코리아㈜, 서울예술기획㈜
뮤지컬 '번더플로어' 포스터/사진=번더플로어코리아㈜, 서울예술기획㈜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댄스 뮤지컬 '번더플로어'가 7년 만에 다시 한국에서 공연된다.

1999년에 초연된 댄스 뮤지컬 '번더플로어'는 미국, 유럽, 호주 등 50개 국가, 180개 도시 이상에서 공연된 작품이다. 특히, 2009년 경제불황 속에서도 브로드웨이 거리에서 연장 공연을 기록하며 흥행 기록을 세운 바 있다. 국내에서는 2006년 처음 공연된 후 이번이 5번째 내한공연이다.

'번더플로어'의 제작은 2012년 내한 당시와 동일하게 세계 최고의 공연 프로듀서 할리 매드카프와 1980~90년대 세계 라틴댄스와 불룸댄스 챔피언에 오른 '춤의 여왕' 페타 로비가 맡았다. 예술감독 겸 안무가는 페타 로비의 댄스 파트너이자 호주의 가장 성공적인 무용수로 꼽히는 제이슨 길키슨이 맡아 관객들에게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뮤지컬 '번더플로어' 공연 장면/사진=번더플로어코리아㈜, 서울예술기획㈜
뮤지컬 '번더플로어' 공연 장면/사진=번더플로어코리아㈜, 서울예술기획㈜

세계 최고 기량의 댄서들로 이루어진 공연은 더욱 세밀하고 완벽해진 구성과 현대적 감각의 다양한 음악을 접목해 한층 더 세련된 무대를 선보일 전망이다. 살사, 탱고, 자이브, 왈츠 등 대표적인 스포츠 댄스 장르들이 화려하게 펼쳐진다. 

특히, 이번 투어부터는 '한번 추면 연인이 된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섹시하기로 유명한 바차타 장르가 추가 된다. 바차타는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유래한 전통 음악으로 커플 춤 종류의 하나이면서 손으로 신호를 주고 받는 살사나 차차와는 달리 손과 몸으로 신호를 주고 받아 더욱 관능적으로 비춰진다.

'번더플로어'는 오는 6월 25일부터 26일 울산 현대예술관 공연을 시작으로, 6월 28일부터 29일까지 김해 문화의 전당 마루홀에서 공연을 선 보인 후 7월 2일부터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