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회장 복귀로 탄력받은 롯데, 5년간 50조 '통큰 투자'...신성장동력 발굴 주력
신동빈 회장 복귀로 탄력받은 롯데, 5년간 50조 '통큰 투자'...신성장동력 발굴 주력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8.10.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 화학 중심으로 신성장동력 발굴 주력"
-5년간 7만명 고용...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기여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8개월여의 수감 생활을 마치고 경영에 복귀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대규모 투자·고용 계획을 내놓았다. 롯데는 그룹의 주력 부문인 유통과 화학을 중심으로 신성장동력 발굴에 전력을 쏟겠다는 전략이다. 신 회장의 경영 복귀로 최근 둔화됐던 롯데의 신사업 발굴에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롯데는 23일 향후 5년 간 국내외 전 사업부문에 걸쳐 50조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경영 활동을 빠르게 정상화하고 미래성장에 대비하기 위한 경쟁력을 확보하는 한편, 국가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됐다.

신동빈 회장 역시 복귀 후 첫 회의에서 “어려운 환경일수록 위축되지 말고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 기업가치를 적극 제고해아한다”고 주문한 바 있다.

우선 첫해인 내년에는 약 12조원의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국내유화사를 인수했던 2016년 투자금액인 11조 2000억원을 넘어서는 수치로, 사상 최대 규모다.

유통 부문에서는 온라인 역량 강화에 집중 투자할 예정이며, 화학 부문에서는 한국 및 인도네시아, 미국에서 에틸렌 등 대규모 설비 증설을 추진할 계획이다.

출처=롯데그룹
출처=롯데지주

롯데는 그룹의 양 축인 유통부문과 화학부문을 중심으로, 2023년까지 사업부문별 경쟁력을 강화하고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데 지속 투자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급변하는 사회 속에서 고객에게 늘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그룹 전반에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이루어 새로운 성장 기회를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해외에서는 인도네시아, 베트남을 중심으로 사업을 확대하는 한편, 신시장 진출도 지속 추진한다. 

우선 유통부문에서는 온라인 사업의 역량을 업계 1위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AI 등 디지털 기술과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물류 시설 및 시스템 등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유통 인프라 구축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해 고객 편의성을 더욱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고용유발효과가 높은 쇼핑몰 사업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식품 부문에서도 트렌드 분석 및 신제품 개발을 더욱 적극적으로 실행하기 위해 AI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나간다.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의 니즈를 감지하여 시장을 선도하는 제품 개발에 앞장서 나갈 예정이다. 더불어 국내외 설비 개선도 진행하여 사업 수익성 개선에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롯데의 화학부문은 국내 생산 거점인 여수, 울산, 대산 지역에 지속적인 설비 투자를 통해 규모의 경제를 달성하고 원가 경쟁력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해외에서도 대규모 설비 투자를 진행할 예정으로, 원료 지역 다변화를 이루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인수한 국내유화사와스페셜티 분야에 대한 투자를 지속 확대하고 안전을 최우선가치로 두어 지속 성장 가능한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다. 

관광 및 서비스 부문에서는 국내외 사업을 지속 확대하여 롯데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데 집중해나갈 계획이다. 해외 M&A 등도 지속적으로 검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롯데는 채용 역시 향후 5년간 7만명을 고용하기로 결정했다. 2018년에는 대내외 여건이 악화되어 연말까지 1만2000명 채용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롯데는 2019년에는 경영정상화 및 일자리 창출에 대한 의지가 강한 만큼, 올해보다 약 10% 증가한 1만3000명 이상을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유통부문의 e-커머스 분야에서 많은 채용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매년 채용 규모를 차츰 늘려나가 2023년까지 7만명을 채용하여, 국가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