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애니'로 만난 배우 박광현‧변정수...첫 대본 리딩 현장 공개
뮤지컬 '애니'로 만난 배우 박광현‧변정수...첫 대본 리딩 현장 공개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8.10.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애니 대본 리딩 현잔/사진=세종문화회관
뮤지컬 애니 대본 리딩 현장/사진=세종문화회관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뮤지컬 '애니'로 함께 무대에 오르는 배우 박광현, 변정수의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서울시뮤지컬단은 지난 22일 세종문화회관 내 서울시뮤지컬단 연습실에서 뮤지컬 '애니' 출연 배우들과 제작진이 모두 한자리에 모여 첫 대본 리딩을 가졌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리딩자리에는 박광현, 변정수를 비롯, 주성중, 박선옥, 왕은숙, 이경준, 이연경, 허도영, 유미 등 출연진과 한진섭 예술총감독, 김덕남 연출, 박지훈 음악감독 등 제작진이 총집합했다. 

한진섭 예술총감독은 “많은 배우들이 함께 한다. 훌륭한 작품이 탄생할 수 있도록 힘을 쏟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덕남 연출은 “공연까지 2달이 채 남지 않았다. 다들 대본과 음악 연습을 개별적으로 준비해왔고 이제 합을 맞출 때이다. 오전 음악 연습과 오후 대본 리딩이 진행되며, 리딩은 바로 장면 연습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모두 공연까지 힘을 내주길 바란다”며 배우들을 격려했다. 

오는 12월 15일 첫 공연을 앞둔 '애니'는 미국 대공황 시절을 배경으로 밝고 용감한 '애니'가 '미스 해니건'의 고아원에서 불행한 삶을 살지만 유명한 억만장자 '워벅스'와 동화 같은 크리스마스를 보내기로 결정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박광현은 애니의 후원자가 되는 억만장자 워벅스 역으로 변신했다. 드라마와 뮤지컬을 넘나드는 그는 차갑고 괴팍하지만 내면의 따스함을 가진 매력 넘치는 워벅스를 선보였다. 워벅스 역에 더블 캐스팅된 주성중은 2006년부터 역대 워벅스 역을 도맡았던 만큼 안정적인 연기력을 펼치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뮤지컬에 첫 도전하는 변정수는 드라마, 영화, 라디오 등에서 쌓아온 탄탄한 내공으로 애니를 괴롭히는 고약한 미스 헤니건 역을 디테일이 살아있는 연기로 기대감을 높였다. 역대 헤니건을 맡았던 박선옥은 남다른 캐릭터 분석력으로 연습 현장을 압도했다. 

특히, 당당히 애니 역을 꿰찬 유시현과 전예진을 비롯해 정효원, 김세화, 김주원, 석주현, 심혜빈, 안현화, 오가현, 이화진 등 총 10명의 아역 배우들은 넘치는 끼와 극에 몰입하는 집중력으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켰다. 

뮤지컬 '애니'는 2006년부터 2011년까지 총 4회에 걸쳐 관객과 평단의 뜨거운 사랑을 받아온 서울시뮤지컬단의 대표 레퍼토리 작품으로서, 따뜻한 스토리와 유쾌한 웃음, 경쾌한 뮤지컬 넘버와 아이들의 퍼포먼스가 함께하는 가족뮤지컬로 관객들을 매료시킬 전망이다. 12월 15일부터 30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