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우 이병헌, 영화 '백두산' 북한 요원으로 스크린 컴백
베우 이병헌, 영화 '백두산' 북한 요원으로 스크린 컴백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11.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벡두산' 이병헌 스틸컷/사진=CJ엔터테인먼트
영화 '벡두산' 이병헌 스틸컷/사진=CJ엔터테인먼트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영화 '백두산'의 이병헌이 '리준평' 역을 맡아 데뷔 이래 처음으로 북한 요원 캐릭터에 도전한다.

영화 '내부자들' '마스터' '남한산성'에 이어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까지 매 작품 새로운 변신을 거듭하며 독보적 활약을 펼쳐온 이병헌이 '백두산'에서 북한 무력부 소속 일급 자원 '리준평' 역으로 스크린에 복귀한다.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기 위한 결정적 정보를 손에 쥔 인물인 '리준평'은 이중 첩자임이 발각돼 수감되어 있던 중 남측의 비밀 작전에 참여하게 된 인물이다. 

이병헌은 “다양한 성격과 면모를 가지고 있는 캐릭터다. 영화를 보면서 '리준평'에 대한 궁금증들이 계속 있기를 바라면서 연기를 했다”고 전했다.

영화 '벡두산' 이병헌 스틸컷/사진=CJ엔터테인먼트
영화 '벡두산' 이병헌 스틸컷/사진=CJ엔터테인먼트

특히 이병헌은 캐릭터를 위해 북한 사투리부터 중국어, 러시아어 등 다양한 언어 연기에 도전한 것은 물론, 총기를 활용한 액션까지 소화해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에 제작을 맡은 김용화 감독은 “연기 스펙트럼이 넓은 '리준평' 역을 굉장히 흡인력 있게 연기하는 모습을 보고 현장에서 많이 놀랐다”고 전했다.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12월 개봉 예정.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