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의 질주: 홉스&쇼' 100만 관객 돌파...'봉오동 전투'보다 빠르다
'분노의 질주: 홉스&쇼' 100만 관객 돌파...'봉오동 전투'보다 빠르다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8.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쇼' 메인 포스터/사진=유니버셜픽쳐스 코리아
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쇼' 메인 포스터/사진=유니버셜픽쳐스 코리아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쇼'가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16일 오전 11시 30분 기준 누적 관객 수 100만 명을 돌파했다. 이는 개봉 3일 만에 달성한 기록으로, '분노의 질주' 시리즈 사상 최단 흥행 기록까지 경신했다.

특히, 여름 대표 블록버스터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과 올여름 화제작 '엑시트'와 동일한 흥행 속도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뿐만 아니라, 상반기 흥행작 '캡틴 마블' '알라딘'을 비롯해 '봉오동 전투'보다 빠른 속도로 흥행 파워를 입증하고 있다.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완벽히 다른 '홉스'(드웨인 존슨)와 '쇼'(제이슨 스타뎀)가 불가능한 미션을 해결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한 팀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한편,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영진위 통합전산망을 비롯해 CGV, 메가박스, 롯데시네마 등 주요 예매 사이트에서 부동의 예매율 1위를 지키고 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