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주인공 톰 홀랜드, 오는 30일 한국 방문 확정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주인공 톰 홀랜드, 오는 30일 한국 방문 확정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6.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메인포스터/사진=소니 픽쳐스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메인포스터/사진=소니 픽쳐스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의 주인공 톰 홀랜드가 오는 30일 한국을 찾는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2017년 첫 솔로 무비 '스파이더맨: 홈커밍'을 통해 차세대 히어로의 탄생을 알린 MCU 스파이더맨의 두 번째 솔로 무비로, 뉴욕을 넘어 유럽에서 펼쳐질 스파이더맨의 새로운 활약이 예고돼 전 세계 관객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MCU의 새로운 서막을 열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며 더욱 압도적인 스케일과 화려한 액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스틸컷/사진=소니픽처스코리아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스틸컷/사진=소니픽처스코리아

이제는 어엿한 차세대 할리우드 스타로 발돋움한 톰 홀랜드는 오는 30일부터 7월 1일 양일간 한국에 방문해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에 쏟아지는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킬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기자간담회와 팬 이벤트를 포함해 이전의 내한 행보와는 색다른 일정으로 한국 관객들과 호흡하며 뜻깊은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지난 '스파이더맨: 홈커밍' 개봉 당시 처음으로 내한해 소년미 넘치는 외모와 친근한 매력으로 한국 팬들을 사로잡은 톰 홀랜드는 자신이 받은 열렬한 성원과 사랑에 진심 어린 감사를 전한 바 있다. 특히 본인의 SNS에 한국 관련 게시물을 직접 게재하는 등 '피터 파커'에 버금가는 유쾌한 팬 서비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엔드게임' 이후 변화된 일상에서 벗어나 학교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제이크 질렌할)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

오는 7월 2일 개봉.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