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수상 "데뷔 10년 만의 남우주연상 수상...영화 찍고 있는 것 같아"
주지훈,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수상 "데뷔 10년 만의 남우주연상 수상...영화 찍고 있는 것 같아"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8.12.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주지훈/사진=한국영화제작가협회 사무국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배우 주지훈과 한지민이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남녀주연상으로 이름을 올렸다. 

제5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시상식이 18일 오후 7시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배우 박원상의 사회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시상식에는 황기성 대표, 이춘연 영화단체연대회의 이사장, 여성영화인모임 채윤희 대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정지영 조직위원장 등 10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암수살인'으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주지훈은 "지난 시간 저 멀리에 있다고 생각한 남우주연상을 데뷔한 지 10년 만에 받는 지금 이 순간이 영화를 찍고 있는 것 같다"고 수상의 감회를 밝혔다.

'미쓰백'으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한지민은 "저예산 영화여서 제작과정이 어려웠는데 한국영화제작가협회에서 준 상이어서 더 의미가 깊다"면서 "앞으로도 각각의 목소리를 담은 다양한 영화들이 활발히 제작되기를 바란다"고 뜻깊은 소감을 전했다.

제5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한지민/사진=한국영화제작가협회 사무국

'안시성'으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배성우는 "생각지도 못한 멋진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면서 "로케 당시 '안시성'과 함께 사극 세 편이 촬영 중이어서 뺑뺑이를 도느라 힘들었을 말(馬)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여우조연상을 받은 '독전'의 진서연은 "보령 역할이 워낙 강렬해 여배우로서 만날 수 있는 마지막 작품이라는 마음으로 촬영에 임했다"며 "힘든 시간이 많았는데 큰 사랑과 관심을 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수상의 감격을 누렸다.

'리틀 포레스트'로 감독상을 수상한 임순례 감독은 제작가·프로듀서·배우·스태프·홍보마케터를 봄·여름·가을·겨울에 비유하며 4계절을 동고동락한 동료들에게 영광을 돌렸다.

'1987'로 작품상을 수상한 이우정 대표는 "선·후배 및 동료 제작가들에게 인정을 받은 점이 감격스럽다"며 "한국영화 발전에 보탬이 되겠다"고 말했다.

제5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시상식 수상자와 참석자들/사진=한국영화제작가협회 사무국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은 한국영화제작가들의 송년회를 겸한, 격식을 차리지 않는 소박한 시상식으로 손꼽힌다.

이은 한국영화제작가협회 회장은 시상식에서 "오늘 하루 한 해의 성과를 돌아보며 영화인들 서로에게 따뜻한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며 기울어진 한국영화 시장의 정상화를 염원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