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배우 전도연, 패션 잡지 표지 장식 '강렬한 레드립'
[포토] 배우 전도연, 패션 잡지 표지 장식 '강렬한 레드립'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7.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전도연 화보/사진=데이즈드
배우 전도연 화보/사진=데이즈드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배우 전도연의 패션 화보를 통해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냈다.

공개 된 화보에서 전도연은 세련된 컬러감이 돋보이는 퍼 코트, 패턴 블라우스, 드레스까지 실험적인 실루엣의 의상을 소화했다. 감정이 배제된 표정으로 독특한 분위기를 자랑한다.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배우이자 인간 전도연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 전했다. 그는 “일하는 게 제일 즐겁다. 일을 쉼 없이 했다고 하지만 사실 무언가를 하고 싶은 제 열정이나 열망에 비해서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배우 전도연 화보/사진=데이즈드
배우 전도연 화보/사진=데이즈드

반면 스스로에 대한 철학과 미래에 관해 묻자 “배우가 아닌 뭘 해도 잘 했을 것 같다. 재주가 많아서가 아니라 그냥 자신의 성실함에 대한 믿음과 타협하지 못하는 것이 지금의 전도연이 돼 있는 것 같다. 남들보다 앞서가지 않아도 그냥 나를 벗어나지 않고, 끊임없이 저를 놓지 않고 계속 올 수 있었던 것은 용기였던 것 같다”며 “죽을 때까지 나를 다 알 수 있을까 싶다. 인간 전도연에 대해 그리고 배우 전도연이 어떤 모습으로 살아갈 수 있을지에 대해서 나도 알아가는 단계인 것 같다. 그건 경험하지 않고는 알 수 없는 것”이라고 털어놨다.

배우 전도연 화보/사진=데이즈드
배우 전도연 화보/사진=데이즈드

특히 차기작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 대한 질문에는 “인물마다 옴니버스처럼 나와서 현장에 좀 적응할 만하니까 끝나버려 아쉬움이 남는다.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한 밑바닥 인생들의 본능적인 모습이라 궁금증을 유발하면서 이어지는, 블랙코미디 같은데 약간의 스릴러 느낌도 있는 영화다. 좋은 배우가 많이 참여했기에 좋은 작품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