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생명사랑 밤길걷기 개최...한강공원 시작으로 전국 9개 도시 진행
삼성생명, 생명사랑 밤길걷기 개최...한강공원 시작으로 전국 9개 도시 진행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7.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까지 전국에서 진행하며 생명존중 인식 제고 "생명 위해 함께 걸어요"
2018년 9월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밤길걷기 행사 당시 행사에 참가한 시민들/사진=삼성생명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삼성생명과 사회복지법인 ‘한국생명의전화’는 오는 8월 31일부터 9월 1일 이틀간 여의도 한강공원 계절광장을 시작으로 ‘2019 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 행사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올해로 14회째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하루 평균 자살자 수를 의미하는 34㎞와 10㎞, 5㎞ 등 다양한 구간 코스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생명의 소중함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과 특별공연이 마련된다.

이 행사는 하루에 34명씩 ‘극단적 선택’을 하는 현실을 깨닫고 소중한 이들의 잘못된 선택을 막기 위해 마련됐다. 더불어 9월 10일 ‘자살예방의 날’을 맞아 생명존중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한 캠페인이다.

2006년 첫 행사 이래 지금까지 약 26만여명이 참여해 다음날 새벽까지 캄캄한 어둠을 헤치고, 한걸음씩 함께 나아가며 삶의 희망을 일깨워 왔다.

이번 행사는 8월 31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을 시작으로 수원(9.21), 인천(9.21), 대전(9.21), 대구(8.31), 부산(9.21), 광주(9.27), 전주(9.21), 강릉(10.5) 등 전국 9개 도시에서 진행되며, 3만여명의 시민들이 생명존중 및 자살예방 문화 확산에 참여할 예정이다. 

삼성생명은 참가자 1명당 3만4000원을 적립하고 이를 통해 자살예방사업도 지원할 예정이다.

삼성생명 사회공헌단은 “우리 사회의 가장 큰 문제 중 하나인 ‘극단적 선택’을 예방하고 생명을 존중하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밤길걷기와 생명존중 교육 등 다양한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