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찐찐' 오나라 "'SKY 캐슬'의 최대 수혜자"
[포토] '찐찐' 오나라 "'SKY 캐슬'의 최대 수혜자"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2.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오나라 화보/사진=코스모폴리탄
배우 오나라 화보/사진=코스모폴리탄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당초 '진희'는 비호감 캐릭터였어요.“

최근 종영한 드라마 'SKY캐슬'에서 진진희, 일명 '찐찐' 역할을 소화한 배우 오나라가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20일 '코스모폴리탄' 3월호가 공개한 인터뷰에서 오나라는 “전작인 '나의 아저씨'가 끝나고 나서도 작품과 '정희'라는 캐릭터에 빠져나오는 게 힘들었다“며 “'진진희'도 마찬가지일 것 같다. 하지만 억지로 급히 빠져나오기보다는 자연스럽게 두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오나라는 처음에는 줏대 없고, 비아냥 거리기만 하는 비호감 캐릭터였던 진희를 작가, 연출가와 함께 의논하며 인간적이고 호감 가는 캐릭터로 재탄생시켰다고 전했다. 

오나라는 “의논해서 내린 결론이 진진희는 순수해서 모르는 게 많고, 모르면 모르는 대로 모른다고 얘기하는 인물이 됐다“며 “덕분에 시청자들의 공감도 얻고, 인간적인 캐릭터로 사랑을 받게 된 것 같다”라고 밝혔다. 

배우 오나라 화보/사진=코스모폴리탄
배우 오나라 화보/사진=코스모폴리탄

실제 성격에 대해서는 “촉을 믿고 따라가는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작품을 고를 때든, 누구를 만나든 제 마음이 가는 대로 하는 편“이라며 “물론 실패할 때도 있지만 결과가 안 좋아도 '또 좋은 게 있겠지?'라며 낙천적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SKY캐슬'의 흥행에 대해선 “잘되면 좋겠다 정도였는데, 이렇게 말도 안 되는 결과를 얻게 될 줄은 몰랐다. 꿈만 같다”고 행복해했다.

오나라는 드라마 흥행의 최대 수혜자로도 꼽힌다. 

그는 “그렇게 봐주시면 감사하다. 함께 출연한 배우들에 비해 인지도가 높지 않은 배우였기 때문에, 이 작품으로 제 이름을 많이 알리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드라마를 촬영하며 애드리브를 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았다며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한서진 앞에서 '순간 쫄았어!'라고 말한 장면이랑 시럽 세례를 받고 '눈깔 안 떠져'라고 했던 장면, 또 격렬하게 욕하는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욕하는 장면에서는 '수박 씨 발라 먹어~'까지만 작가님이 대본이 써주셨고 그 뒤는 '삐~' 처리를 하려고 했다. 그런데 제가 '눈을 뒤집어서 흰자에다 아갈머리라고 써버릴까보다'라고 완성된 문장을 만들었다”고 답했다. 

배우 오나라 화보/사진=코스모폴리탄
배우 오나라 화보/사진=코스모폴리탄

그는 20년 동안 한 사람과 연애중이란 사실이 알려지며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오나라는 “오랜 기간 동안 서로에게 남은 건 베스트 프렌드인 것 같다. 어쩌면 부모님보다 더 잘 알고, 더 든든하고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생긴 것“이라며 “요즘 바빠서 자주 못보지만 자기 일처럼 좋아해주는 사람이다. 천생연분인가 싶다”며 남자친구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다음 작품에서도 또 다른 저의 매력이 나왔으면 좋겠다“며 “앞으로 어떤 역할을 맡아 어떤 배우와 호흡할지도 궁금하다. 연애하는 심정으로 기다리고 있다”며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