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서울시국악관현악단·무용단 단장에 박호성·정혜진 임명
신임 서울시국악관현악단·무용단 단장에 박호성·정혜진 임명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1.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호성 서울시국악관현악단장, 정혜진 서울시무용단장/사진=세종문화회관
박호성 서울시국악관현악단장, 정혜진 서울시무용단장/사진=세종문화회관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재단법인 세종문화회관은 서울시국악관현악단장에 박호성씨를, 서울시무용단장에 정혜진씨를 임명했다고 17일 밝혔다. 임기는 2년이다.

박호성 신임 서울시국악관현악단장은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이자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인 종묘제례악의 이수자로 성균관대학교 공연예술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국립민속국악원장,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의 예술감독 및 수석지휘자, 세종국악관현악단장을 역임했다.

박 단장은 "우리나라 최초의 국악관현악단으로서 전통예술을 기반으로 국악과 무용, 연극, 합창, 창극, 오페라, 뮤지컬 등 현대 악가무극 융‧복합 창작 작품으로 시민들이 공감하고 공유하는 이 시대 대중의 판을 펼치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어 "여타의 단체와 차별화된 기획과 제작, 연출 등 최고의 작품과 최상의 예술성을 갖춘 연주력으로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의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혜진 신임 서울시무용단장은 서울예고 및 이화여대에서 무용을 전공한 후 최현 선생의 고풍(古風), 한영숙 선생의 살풀이 및 승무, 김천흥 선생의 춘앵무(春鶯舞), 박병천 선생의 진도북춤 및 강강술래, 김수악 선생의 진주검무 등을 사사했으며, 국가무형문화재 제92호 태평무를 이수 받았다. 

현재 정혜진무용단 대표와 한국현대춤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으며,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과 한양대학교 ERICA 캠퍼스 강의 중이다. 서울예술단 예술감독, 대한민국무용대상 총감독, 서울무용제 총감독, 한국무용협회 이사, 최현우리춤원 회장, 숙명여대 전통문화예술대학원 객원교수를 역임했다. 

정 단장은 “서울시무용단은 초대 문일지 단장 때부터 창작성의 대담함을 강점으로 한국 창작무용의 선두 역할을 해왔다. 그리고 이것은 내가 추구해온 길과 무관하지 않다. 서울시무용단이 예술단체로서의 작품성을 인정받아 세계적인 무용단으로 성장하고 한국무용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온 힘을 다하고 싶다”고 취임의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