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공유, 영화 '82년생 김지영'·'서복'으로 2019년 활발한 활동 예고
[포토] 공유, 영화 '82년생 김지영'·'서복'으로 2019년 활발한 활동 예고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1.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공유/사진=하퍼스바자코리아
배우 공유/사진=하퍼스바자코리아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배우 공유가 돌아온다. 공유는 드라마 '도깨비' 이후 약 2년 만에 '82년생 김지영', '서복(가제)'까지 올 한해 스크린 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공유는 최근 패션매거진 ‘하퍼스 바자 코리아’의 2월호 커버를 장식하며 근황을 전했다. 

그는 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계획적으로 움직이지는 않는다"며 "작품을 고를 당시에 내가 느끼는 정서가 적극적으로 반영된다"고 말했다.

이어 "전형적인 곳에 고여 있고 싶지 않고, 계속해서 흐르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며 "작품을 선택할 때 가장 큰 고민 중 하나가 ‘스스로에게 새로움과 신선함을 줄 수 있느냐’이다. 시나리오를 쓰고 연출을 하진 않더라도 작품을 만들어 나가는 구성원으로 동참해 창의적인 일을 하는 것이기 때문"이라는 소신을 전했다. 

또 화보 촬영 당시 가장 좋아하는 농구선수 스테판 커리의 경기를 보며 열띤 응원을 펼치기도 했다는 말에 “가장 좋아하는 선수의 경기를 볼 때는 TV 앞일지라도 팀의 저지를 챙겨 입는다”며 소탈한 일면을 드러내기도 했다.

배우 공유/사진=하퍼스바자코리아
배우 공유/사진=하퍼스바자코리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이번 화보 속 공유는 광대한 풍경을 만끽하는 자유로운 모습이다. 즐겨 입는 캐주얼한 트레이닝 룩으로 소탈함을, 니트와 셔츠를 매치해 댄디한 매력까지 가감없이 드러냈다. 특히 촬영 내내 편안한 분위기로 현장을 이끌었다는 후문. 공유의 인간미 넘치는 모습이 화보 속에도 고스란히 녹아 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