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극한직업' 류승룡 "기상천외한 '말맛'이 있는 영화"
[현장] '극한직업' 류승룡 "기상천외한 '말맛'이 있는 영화"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8.12.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극한직업’ 스틸컷/사진=CJ
영화 ‘극한직업’ 스틸컷/사진=CJ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배우 류승룡이 코미디 영화 '극한직업'으로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류승룡은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극한직업' 제작보고회에서 "기상천외한 '말맛'이 있는 영화"라고 말했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창업한 '마약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짠내 폭발하는 마약반의 좀비반장 '고반장' 역을 맡은 류승룡은 "세상의 불쾌함을 덜어내는 유쾌, 상쾌, 명쾌한 재미가 있다"며 "무엇을 상상하더라도 그 이상의 재미를 준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 "처음 대본을 받고 읽으면서 엄청 웃었다. 보면서 나도 모르게 연기를 하고있었다"며 "관객들이 영화를 보면서 행복감을 느끼고 응원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연출을 맡은 이병헌 감독은 류승룡의 캐스팅 소식을 듣고 환호를 질렀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나 뿐만이 아니라 모든 영화 스태프들이 환호를 질렀다"며 "사실 굉장한 소리는 아니었고 작은 소리로 기뻐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류승룡을 비롯해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이 출연하는 '극한직업'은 오는 1월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