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진선규 "'극한직업' 선택 이유? 이병헌 감독 때문"
[현장] 진선규 "'극한직업' 선택 이유? 이병헌 감독 때문"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8.12.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극한직업’ 예고편 캡처/사진=CJ
영화 ‘극한직업’ 예고편 캡처/사진=CJ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배우 진선규가 "영화 '스물'때부터 이병헌 감독의 팬이었다"며 영화 '극한직업'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진선규는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극한직업' 제작보고회에서 "제일 먼저 들어왔던 시나리오인데다, 이병헌 감독을 혼자서 정말 좋아했었다. 시나리오에 '감독 이병헌'이라고 돼있길래 이건 무조건 하고싶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극한직업'은 진선규가 영화 '범죄도시'의 성공 이후 오디션을 보지 않고 출연한 첫 영화이자 처음으로 도전하는 코미디 장르다.

극 중 진선규는 사건 해결보다 사고 치기에 바쁜 마약반의 트러플 메이커이자 절대 미각 '마형사'를 연기했다. 

진선규는 "시나리오와 캐릭터도 정말 좋았고 감독님과 현장에서 만나 얘기하고 싶었다"며 "이병헌 감독의 언어를 듣고 배우고 싶었고, 좋은 배우들과 가족같은 분위기에서 촬영했다"고 말했다.

마약반 동료 형사로 출연한 이하늬는 가장 '짠내'나는 캐릭터로 진선규를 꼽으며 "나한테 많이 맞는데 영화에서 나오는 소리가 후시 녹음이 아니라 진짜 현장 소리"라고 밝혔다.

이어 "진선규가 액션신을 소화하면서 허벅지가 파열되는 사고도 있었다. 그런데 절뚝 거리면서 다 소화하더라"며 "진선규는 '짠규'"라며 함께 호흡한 소감을 전했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창업한 '마약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이 출연하며 오는 1월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