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이 나우] 조수미, 서울시 홍보대사 위촉 "서울은 나를 예술가로 키운 도시"
[인터뷰이 나우] 조수미, 서울시 홍보대사 위촉 "서울은 나를 예술가로 키운 도시"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11.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홍보대사로 위촉된 성악가 조수미/사진=서울시
서울시 홍보대사로 위촉된 성악가 조수미/사진=서울시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세계적인 성악가 조수미가 서울시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소프라노 조수미는 서울대 음대를 거쳐 산타체칠리아 음악원을 졸업하고, 1986년 이탈리아 베르디 극장에서 '리골렛토'의 '질다' 역으로 국제 무대에 데뷔했다. 30년 넘게 세계적 소프라노로 활동하는 동안 1993년 '그래미 상 오페라 최고 부문' 2008년 '푸치니 상'을 수상하는 등 수많은 영예를 안았다. 

또한 2002년 한일 월드컵 응원가인 '챔피언', 2018년 평창동계패럴림픽 주제가 'Here as ONE' 을 선보이는 등 대중적 활동으로도 깊은 인상을 남겼다. 지난 4월에는 어머니를 위한 음반 'Mother'를 발매했다. 오는 8일부터 콘서트 '마더 디어' 전국투어에 나선다.

4일 오전 서울특별시청에서 열린 위촉식에서 조수미는 “서울은 나를 예술가로 키운 모태가 되는 도시”라며 “해외에서 많은 활동을 하고 있지만 항상 마음의 고향인 서울을 위해 무언가 할 수 있지 않을까 고민해왔다. 세계 곳곳을 다니며 활동할 때 대한민국 수도 서울을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홍보대사 위촉은 조수미의 2019년 서울시 대표 글로벌 홍보영상 메인 모델 출연을 계기로 이뤄졌다. 조수미가 출연하는 글로벌 홍보영상은 서울시 주요 국내·외 행사, 서울시 공식 외국어 홈페이지 및 SNS 등에서 시를 대표하는 영상으로 활용된다. 

영상에서 조수미는 국제적 위상을 가진 소프라노의 모습을 통해 '글로벌 리딩 도시 서울'과 'K-POP이 탄생한 음악도시 서울'의 또 다른 클래식 품격을 보여준다. 특히 공연 장면에서는 직접 아리아를 녹음하는 열정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