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부자' 디즈니,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플러스' 11월 시작
'콘텐츠 부자' 디즈니,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플러스' 11월 시작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4.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쟁업체 '넷플릭스' 절반 수준의 이용료 책정
디즈니플러스(디즈니+) 이용 화면/사진=디즈니
디즈니플러스(디즈니+) 이용 화면/사진=디즈니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마블, 픽사, 폭스 등을 보유한 글로벌 미디어 그룹 '월트디즈니컴퍼니(이하 디즈니)'가 풍부한 콘텐츠와 저렴한 이용료를 무기로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시장에 뛰어든다. 

디즈니는 11일(현지 시간) 오는 11월 12일부터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플러스(디즈니+)'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서비스 이용료는 월 6.99달러(한화 약 8000원)로 책정됐다. 

지난해 11월 밥 아이거 디즈니 최고경영자가 "경쟁사보다 훨씬 저렴한 이용료를 책정하겠다"고 밝힌 대로, 유료 가입자 약 1억 4000만 명을 보유한 온라인 스트리밍 업계 최대 경쟁자 넷플릭스의 월 이용료보다 낮은 가격이다.

넷플릭스는 미국 기준 베이직 9.99달러(한화 약 1만 1000원), 스탠다드 12.99달러(한화 약 1만 5000원), 프리미엄 15.99달러(한화 약 1만 8000원)의 요금을 책정하고 있다. 

또, 넷플릭스와 마찬가지로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와 함께 인터넷이 접속되지 않는 오프라인 환경에서도 디즈니+의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는 '콘텐츠 다운로드'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디즈니플러스 출시에 맞춰 넷플릭스에 제공되던 디즈니의 콘텐츠 서비스는 종료된다.

디즈니플러스 로고
디즈니플러스 로고

디즈니는 지난해 폭스를 713억 달러에 인수하며 콘텐츠 강화에 열을 올렸다. 아이거는 디즈니, 마블, 폭스, 픽사의 기존 콘텐츠 제공은 물론,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콘텐츠에도 제작에 약 10억 달러(한화 약 1조 1400억원)를 투자할 예정이다.

제작 예정인 콘텐츠로는 '아이언맨', '어벤져스'의 존 패브로 감독이 '로그 원: 스타워즈 스토리'의 프리퀄 시리즈를 연출하며, 톰 히들스턴 주연의 '로키'를 시작으로 마블의 TV 시리즈, 픽사의 '몬스터 주식회사'를 기반으로 한 TV 시리즈 등이 있다.

미국을 시작으로 2021년까지 전 세계 진출을 목표로 한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