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옷으로 갈아 입는 서울광장
새 옷으로 갈아 입는 서울광장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3.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광장/사진=서울시
서울 광장/사진=서울시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서울시는 지난겨울 스케이트장을 운영하며 훼손된 서울광장의 잔디를 걷어내고, 19일과 20일 양일 간 초록의 새 잔디를 전면 식재한다고 19일 밝혔다. 

올해 서울시는 잔디식재 및 관리를 전담해온 숙련된 서울시 인력 300여명을 동원해 폐잔디를 반출하고 지반을 정리한 후, 서울광장 전면에 이틀간 잔디를 심을 계획이다.

식재되는 잔디품종은 ‘켄터키블루그래스’이다. 이 품종은 추운 겨울을 잘 견뎌 사계절 푸르고 촉감도 좋으며, 토양의 오염과 침식을 방지하고 아울러, 먼지발생과 소음을 감소시키는 기능을 갖고 있다. 

또한, 시민들이 봄의 따뜻함과 계절감을 느낄 수 있도록 광장 분수대 주변 화단과 광장 주변 화분 92개에 제라늄, 꽃양귀비, 라벤다 등 1만 5000본의 다양한 꽃을 입체적이고 조화롭게 심어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잔디식재를 끝마친 후, 잔디가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한 달간 이용객 접근을 통제하는 안정화 기간을 지낸 뒤 4월 27일부터 시민에게 전면 개방할 계획이다. 

특히, 매일 새벽 스프링클러를 작동시켜 서울광장 잔디에 물을 줌으로써 봄철 도심의 미세먼지와 황사가 저감되는데 조금이나마 기여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봄맞이 잔디를 식재한 서울광장은 도심 속 녹색공간으로 시민들이 쾌적함과 봄기운을 느낄 수 있는 명소가 될 것”이라며 “서울광장에 식재된 잔디의 빠른 활착을 위해 뿌리내림 기간 동안 시민들의 광장 출입 자제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