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서울대 연구팀, 일본군 위안부 사진 실물  3장 '기록 기억' 전시서 최초 공개
서울시‧서울대 연구팀, 일본군 위안부 사진 실물  3장 '기록 기억' 전시서 최초 공개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2.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마 미치나 ‘위안부’ 사진, 1944. 8. 14 촬영 (실물)/사진=서울시‧서울대 정진성 연구팀
1944년 8월 14일 촬영된 버마 미치나 '위안부' 사진(실물)/사진=서울시‧서울대 정진성 연구팀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한국인 일본군 '위안부'의 모습을 담은 3장의 사진 실물이 국내 전시회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했던 고(故) 박영심 씨가 포로로 잡혀있을 당시 만삭이었던 모습이 담긴 사진 1점과 버마 미치나의 한국인 위안부 여러 명이 모여 있는 모습을 찍은 사진 2점으로, 우리에게는 한국인 위안부가 찍힌 대표적인 사진들로 잘 알려져있다. 그동안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이 소장하고 있던 사진을 스캔한 것으로만 공개됐다.

이 사진들은 서울시와 서울대학교 정진성 연구팀(이하 '서울대 연구팀')이 지난 3년 간 추진한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 관리사업'을 통해 확보한 것이다.

실물 사진 3점은 아시아‧태평양 전쟁 중 미군이 만든 사진앨범의 일부다. 이 사진은 각기 1944년 8월 14일·9월 3일 촬영됐으며, 미군이 1944~1945년 경 앨범으로 제작한 것으로 추정된다, 앨범 없이 낱장으로 흩어져 있던 사진을 2018년 9월 경 서울대 연구팀이 개인 소장자를 통해 확보했다.

그 간 공개됐던 '위안부' 사진은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이 소장하고 있던 사진을 스캔한 것이지만, 실물 사진을 확보한 것은 처음이다. 가로 29cm, 세로 21cm로 인화된 상태이며, 보존 상태도 양호하다.

서울시와 서울대 연구팀은 이 3장의 사진 실물을 비롯해 그동안 발굴한 사료, 사진, 영상 등과 함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증언을 이야기로 엮어 '기록 기억: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 다 듣지 못한 말들'이라는 제목으로 전시회를 개최한다.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열리는 이번 전시는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25일 부터 3월 20일까지 진행된다.

'기록 기억: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 다 듣지 못한 말들' 포스터/사진=서울시
'기록 기억: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 다 듣지 못한 말들' 포스터/사진=서울시

이번 전시의 주제인 '기록 기억'은 위안부 문제의 진실을 보여준 피해자들의 용기 있는 증언을 기록해 계속해서 기억해 나가기 위한 의지를 담았다. 그동안 조각조각 흩어져있었던 기록들을 모아 사진과 자료, 위안부를 주제로 제작한 작가들의 예술작품 등을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구성했다.

특히, 위안부들의 피해 사실을 담은 본인들의 증언 뿐 아니라, 주변인들의 증언과 역사 자료를 교차하여 위안부들의 삶을 종합적으로 생생하게 드러내고 있다.

박원순 시장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독립운동가가 많이 조명되고 있지만 자신의 피해 사실을 통해 일제의 만행을 세상에 알린 '위안부' 피해자 역시 공로를 인정받아야 마땅하다”며 “특히 이번 전시는 지난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연구 지원을 중단했을 당시 서울시와 서울대학교 정진성 연구팀이 함께 진행한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 발굴 사업의 결과물이다. 서울시는 일본군 '위안부'의 역사를 기억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진성 서울대학교 명예교수는 “이번 전시가 '위안부'와 관련된 기록과 기억 사이에 잠시 숨을 고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길 바란다”며, “이는 결국 더욱 새롭고 단단한 연결을 모색할 수 있는 장으로, 흐릿하고 부서지는 기록 위에 보다 선명하고 뚜렷한 기억이 떠오르고 이어지는 기회로 작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