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남양주 수종사 사리탑' 보물 지정
문화재청 '남양주 수종사 사리탑' 보물 지정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1.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보물 제2013호 남양주 수종사 사리탑, 삼층석탑, 남양사 수종사 팔각오층석탑(보물 제1808호)/사진=문화재청
(왼쪽부터)보물 제2013호 남양주 수종사 사리탑, 삼층석탑, 남양사 수종사 팔각오층석탑(보물 제1808호)/사진=문화재청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문화재청은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57호 '남양주 수종사 부도'를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2013호 '남양주 수종사 사리탑'으로 지정했다고 25일 밝혔다.

'남양주 수종사 사리탑'은 경기도 남양주시 운길산 수종사에 전해오는 석조 사리탑으로 '남양주 수종사 팔각오층석탑'(보물 제1808호), 삼층석탑(비지정)과 함께 대웅전 옆에 자리하고 있다.

총 높이 2.3m로 전체적으로 8각을 기본 형태로 2단을 이루는 기단 위에 둥근 구형의 탑신을 올리고 옥개석과 머리장식을 얹은 모습이다.

보물 제2013호 남양주 수종사 사리탑/사진=문화재청
보물 제2013호 남양주 수종사 사리탑/사진=문화재청

처마가 두터운 옥개석의 낙수면에는 '太宗 太后/貞惠 翁主/舍利 造塔/施主 文化 柳氏/錦城 大君 正統/四年 己未 十月日(태종 태후/정혜 옹주/사리 조탑/시주 문화 류씨/금성 대군 정통/사년 기미 십월일)'의 명문이 오목새김 돼 있다.

이를 통해 1439년(세종 21년)에 왕실의 발원으로 제작됐으며 태종 이방원(1367~1422)의 딸 '정혜옹주'를 위한 사리탑으로 확인된다. 정혜옹주는 태종의 후궁 의빈 권씨가 낳은 딸로 1419년 운성부원군 박종우(?-1464)에게 하가(下嫁)하였으나 5년 만에 죽었다.

'남양 수종사 사리탑'은 옥개석 명문을 통해 어린 시절 의빈 권씨가 키운 세종의 여섯째 아들 금성대군이 세운 것으로 보인다. 의빈 권씨는 태종 사후에 출가하여 승려가 됐으며, 금성대군 역시 독실한 불교 신자였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사리탑은 지대석으로부터 기단부와 탑신부 그리고 옥개석과 상륜부가 완전히 남아 있으며, 조선 초기 양식으로 건립연대가 분명하고 각 부에 새겨진 문양의 우수성과 승탑의 형식으로 정혜옹주를 추모한 특이성이 있어, 조선 초기 왕실의 불교신앙과 그 조형의 새로운 경향을 알려준다는 점에서 지정가치가 크다.

문화재청은 "해당 지방자치단체, 소유자 등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이번에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지정된 문화재가 체계적으로 보존‧활용될 수 있도록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