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대림동 차이나타운에 '대림동외국인금융센터' 오픈
우리은행, 대림동 차이나타운에 '대림동외국인금융센터' 오픈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1.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122(우리은행, 대림동외국인금융센터 개점)
우리은행이 지난 21일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차이나타운 대림차이나타워 3층에 개점한 '대림동외국인금융센터'/사진=우리은행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은 중국인 근로자와 다문화가족의 금융편의를 위해 중국인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차이나타운에 '대림동외국인금융센터'를 지난 21일 개설했다고 22일 밝혔다.

대림동외국인금융센터는 중국인 전용 영업점으로 평일 은행 방문이 어려운 중국인 근로자를 위해 영업시간을 확대 운영한다. 일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주 6일간 운영하며, 일요일은 10시부터 17시까지, 평일은 10시부터 18시까지 운영한다. 통장개설, 해외송금, 환전 등의 업무가 가능하다.

우리은행은 중국인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서울 구로동과 신길동 일대 영업점에 수년전부터 중국인 전용 창구를 운영하고 있으며, 중국인 고객수의 증가로 중국인 최대 밀집지역인 대림역 일대에 대림동외국인금융센터를 개설하게 됐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국내에 체류하고 있는 중국인이 110만명에 이르고 있다”며 “중국인을 포함한 외국인 고객이 은행을 이용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외국인금융센터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은행은 안산, 김해, 의정부, 김포외국인금융센터와 평택외국인일요송금센터, 광희동지점 등 7개 일요영업점 및 국가별 외국인데스크를 운영하고 있다. 이외에도 다문화 결혼이주민에게 금융바우처를 제공하는 다문화행복드림 프로젝트를 2017년 9월부터 진행하고 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