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개점 120주년 맞은 '국내 금융기관 최초의 영업점' 우리은행 인천지점
[포토] 개점 120주년 맞은 '국내 금융기관 최초의 영업점' 우리은행 인천지점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5.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509(우리은행, 인천지점 개점 120주년 기념행사 실시)
우리은행은 지난 8일 인천지점에서 ‘인천지점 개점 120주년 기념행사’를 실시했다. 개점 행사에 참석한 주요인사들이 인천지점의 새로운 출발과 힘찬 도약을 다짐하는 의미에서 본인의 핸드프린팅을 들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이용권 카톨릭아동청소년재단 이사장(신부), 박남춘 인천시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회장 겸 우리은행장, 안상수 국회의원, 김영제 ㈜NKG 대표이사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은 지난 8일 인천지점에서 ‘인천지점 개점 120주년 기념행사’를 실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 박남춘 인천시장, 안상수 국회의원, 이용권 카톨릭아동청소년재단 이사장(신부), 김영제 ㈜NKG 대표이사 등 인천지역 주요인사가 참석했다.

국내 금융기관 최초의 영업점인 인천지점은 우리은행 120년 역사를 함께해온 의미있는 곳이다. 1899년 1월 설립된 우리은행의 전신인 ‘대한천일은행(大韓天一銀行)’의 첫번째 영업점으로 같은 해 5월 10일 인천 중구 신포동에 개점했다. 이후 지역상인의 활동을 지원하며 인천 경제 발전에 기여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120년 인천지점의 새로운 출발과 힘찬 도약을 다짐하는 핸드프린팅 행사와 지역사회에 대한 감사와 공헌의 의미로 ‘인천지역 청소년 자립지원 후원금’을 전달하는 행사가 함께 진행됐다.

손태승 회장은 축사를 통해 인천지점을 아끼고 사랑해 주신 지역 주민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으며, 우리은행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부탁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우리은행과 인천지점의 120년 역사를 알릴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함께하는 우리금융그룹이 되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