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미향, 너 네 새끼 서울의대 포기 못 하잖아"...‘SKY 캐슬’ 또 최고 시청률 경신
“곽미향, 너 네 새끼 서울의대 포기 못 하잖아"...‘SKY 캐슬’ 또 최고 시청률 경신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서형의 덫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염정아
-'스카이 캐슬' 18회 예고...김서형을 찾아간 정준호
스카이 캐슬 17회 방송/사진=‘SKY 캐슬’ 방송 화면 캡처
스카이 캐슬 17회 방송/사진=‘SKY 캐슬’ 방송 화면 캡처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스카이 캐슬) 김혜나(김보라)의 죽음에 감춰진 비밀이 밝혀지면서 긴장감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가 밝힌 유료가구기준 ‘SKY 캐슬’ 17회 시청률은 수도권 21.9%·전국 19.9%로, 지난 16회에서 기록한 전국 19.2%의 자체 최고 기록을 또 경신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KY 캐슬’ 17회에서 한서진(염정아)은 결국 김주영(김서형)의 덫에서 스스로 빠져나오지 못했다. 딸 강예서(김혜윤)의 인생이 걸려있는 문제였기에, 이수임(이태란)의 간곡한 애원까지 외면했다. 하지만 주영의 악행을 알게 된 강준상(정준호)이 주영을 찾아가면서 살벌한 전개가 예고됐다.

스카이캐슬/사진=JTBC
스카이캐슬/사진=JTBC

혜나의 녹음파일을 통해 주영의 시험지 유출을 알게 된 서진은 “강예서, 서울의대 떨어트려주세요. 난 내 실력으로 갈 거니까 예서만 떨어트리면 돼요”라고 협박하는 혜나 앞에서 주영은 한 치의 흔들림도 없었다. 하지만 서진은 예상 문제집과 기말고사 시험지를 비교해봤고, “틀림없이 김주영 그 여자가 혜나를 죽인 거야”라는 확신까지 생겼다. 하지만 예서의 인생이 걸려있는 문제이기에 황우주(찬희) 때문에 고통 받는 수임에게도 사건의 전말을 솔직하게 털어놓을 수 없었다. 

수임은 아들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주영을 찾아갔다. “예서엄마야 남편의 혼외자식 없어지길 바랐을 테고, 당신은 세상에 밝혀지면 안 되는 비밀이 있었던 거지. 그 비밀이 혜나를 통해서 드러날 것 같으니까 혜나를 죽인 거지”라는 수임의 날카로운 추측에도 주영은 태연했다. 혜나를 추락시키기 위해 게스트하우스 경비 박인규(한사명)를 매수했고, 거액을 건네 뒤처리까지 끝냈기 때문이다.

한편, 혜나가 친딸임을 알고 후회의 눈물을 흘리던 준상은 윤여사(정애리)를 찾아갔다. “지 새끼인줄 모르고 죽인 주제에 어떻게 의사 노릇을 하냐”며 죄책감이 담긴 울분을 터트렸지만, 윤여사는 주위 시선을 의식하기 바빴다. “이 판국에도 체면이 중요하세요? 날 이렇게 만든 건 어머니라고요. 내일모레 쉰이 되도록 어떻게 살아야하는지도 모르는 놈을 만들어놨잖아요”라는 아들의 울부짖음까지 모른 척하고 돌아섰다. 그리고 서진에게 “애비 마음 추스르려면 네 딸 반드시 서울의대 합격시켜야할게다. 그게 혜나를 잊게 만드는 지름길”이라고 단호하게 지시했다.

'SKY 캐슬' 17회 스틸컷/사진=드라마하우스, HB엔터테인먼트
'SKY 캐슬' 17회 스틸컷/사진=드라마하우스, HB엔터테인먼트

이렇게 준상의 마음을 되돌리고, 예서의 인생을 지키기 위해 주영의 덫에서 벗어날 수 없었던 서진. “곽미향! 너, 네 새끼 서울의대 포기 못하잖아. 내가 합격시켜 줄 테니까 얌전히, 조용히, 가만히 있어. 죽은 듯이”라는 주영에게 “약속대로 우리 예서 꼭 합격시켜. 그리고 내 딸 손끝 하나, 털끝 하나, 건들지 마”라고 답할 뿐이었다. 또한, “아무리 사교육에 올인한다 해도 살인자한테 자식을 맡길 부모가 어디 있겠니? 너도 어쩔 수 없는 뭔가가 있는 거겠지”라는 수임 때문에 양심의 가책을 느끼면서도, “제발 우리 우주 좀 살려줘. 내가 다 잘못했어”라는 절실한 애원은 끝내 외면하고 말았다.

그 가운데, 우주에 대한 죄책감으로 고통스러워하던 예서가 “엄마도 김주영쌤 의심하잖아”라며 혜나의 앵무새 열쇠고리를 통해 우주가 진범이 아니라는 걸 밝혀내겠다고 나섰다. 서진은 예서에게 “시험지 빼돌린 거야. 우주 도우려면 네 성적 0점 처리 되고, 신아고에서 자퇴든 퇴학이든 당할 각오 해야 돼”라며 모든 사실을 털어놓았다. “엄마가 얼마나 잘못하는 일인지 알아. 근데 예서야, 엄마 네 인생 절대로 포기 못해”라며 눈물을 쏟아내는 서진을 보며 예서는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그러나 두 사람의 충격적인 대화를 모두 들은 준상이 곧장 주영의 사무실을 찾아갔다. “네가 죽였어? 네가 혜나 죽였다며”라고 주영을 몰아세우는 준상의 모습은 그가 앞으로의 전개를 어떻게 바꿔놓을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SKY 캐슬’ 18회는 19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