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용산기지 114년 만에 시민의 품으로...30일 '용산공원 갤러리' 개관
주한미군 용산기지 114년 만에 시민의 품으로...30일 '용산공원 갤러리' 개관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8.11.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주한미군 공동전시 및 용산공원 갤러리 포스터/사진=서울시
서울시-주한미군 공동전시 및 용산공원 갤러리 포스터/사진=서울시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114년간 국민들에게 금단의 땅이었던 서울 용산기지 건물이 갤러리로 개방된다.

서울시는 용산 캠프킴 부지 내 옛 USO건물인 주한미군 미국위문협회에 '용산공원 갤러리'를 조성해 30일 개방한다고 28일 밝혔다.

캠프킴 부지 내 옛 USO건물은 약 110년 전인 1908년에 지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일제강점기엔 일본군 창고 사무소로, 한국전쟁 이후부터 올해 8월까지는 USO로 운영되는 등 근·현대 역사와 함께해 온 건물로 건축적·역사적 가치가 매우 크다.

전시는 서울시와 주한미군이 공동으로 주관한다. 서울역사박물관, 국가기록원, 용산문화원,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사진, 지도, 영상 등 총 60여 점이 전시된다. 73년 간 한·미 동맹의 상징이었던 용산기지의 역할, 한국전쟁 후 지난 65년 간 서울의 발전과 함께한 주한미군과의 관계와 공생 발전 과정을 담았다. 

서울시와 주한미군은 30일 오후 1시 20분 '용산공원 갤러리' 개관식을 갖고 '서울시-주한미군 공동전시(Joint exhibition of SEOUL-USFK)'를 개최한다. 용산공원 갤러리는 용산 미군기지 내 주요 장소를 버스로 둘러 볼 수 있는 '용산기지 버스투어'와 연계해 운영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 공동전시는 용산기지에서의 주한미군의 삶과 기억을 존중하고 서로 이해의 폭을 넓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며 "용산공원 갤러리를 계기로 용산공원 조성에 앞서 어떤 공원을 만들고 어떤 가치를 담을지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