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7017'에 이상한 나라가 펼쳐진다…인형들과 함께 걷는 '인형극 대행진'
'서울로7017'에 이상한 나라가 펼쳐진다…인형들과 함께 걷는 '인형극 대행진'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8.11.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컨셉의 200인 시민퍼레이드단 동화 속 주인공으로 변신
서울로 7017 인형극 퍼레이드/사진=서울시
서울로 7017 인형극 퍼레이드/사진=서울시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서울 도심의 시민 공간 서울로 7017에 '이상한 나라'가 펼쳐진다. 

서울시는 2018년 서울로 7017의 세 번째 퍼레이드 '인형극 대행진'을 18일 오후 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시민 및 공연단과 함께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서울로 상부 목련무대부터 장미무대까지 동화 속 한 장면처럼 신비로운 광경이 연출된다. 시민들이 앨리스 모자와 리본을 직접 제작해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주인공으로 변신하는 이번 퍼레이드는 다양한 볼거리와 참여 이벤트가 준비됐다.

첫 번째로 장미무대의 인형극으로 오후 1시에 축제가 시작된다. 올해 6월부터 10월까지 서울로 인형극장에서 진행된 공연 중 가장 호응이 높았던 '바라딘의 마리오네트'와 '미술시간 마술시간' 인형극 2팀의 공연이 진행된다. 

60분간의 인형극이 끝나면, 국내 애니메이션 캐릭터들의 퍼레이드가 시작된다. 6인의 브라스밴드 '브라스맨'의 공연과 뽀로로‧로보카 폴리 등 15종의 애니메이션 캐릭터 인형들이 장미마당에서 시작하여 목련마당으로 1시간에 걸쳐 행진한다. 

서울로7017 공연/사진=서울시
서울로7017 공연/사진=서울시

캐릭터 퍼레이드가 목련마당에 도착하면 본격적으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10여명의 배우들과 함께 춤추면서 40분간 행진이 이어져 다시 장미마당으로 이동한다. 장미마당에 도착 후 배우들의 공연과 사진 촬영 시간이 이어진다.

공연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다양한 이벤트들도 준비됐다. 서울로 곳곳에서 캐릭터 인형들과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 뿐만 아니라 과자와 사탕이 달려있는 '포토트리'를 발견할 수 있다. 또한 거북이 인형옷을 입은 스텝들을 만나 사진을 찍으면 달콤한 사탕을 받을 수 있는 '서울로 거북이를 찾아라' 이벤트도 진행한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서울시는 상반기 '봄나팔 대행진', '여름밤 초록대행진' 등 시민과 함께하는 퍼레이드 축제를 진행해 큰 호응을 받은바 있다”며 “하반기 '인형극 대행진', '산타모자 대행진'을 진행하여 '길'이라는 특색을 살린 서울로만의 특화된 퍼레이드형태의 축제브랜딩을 통해 서울로를 세계적인 문화관광명소로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