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오쇼핑 ‘엘리 타하리’ 뉴욕 본사와 국내 판매 단독 계약
CJ 오쇼핑 ‘엘리 타하리’ 뉴욕 본사와 국내 판매 단독 계약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8.1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국내외 정상급 디자이너 홈쇼핑 협업 활발
프리미엄 패션 판매 채널로 빠르게 진화하는 홈쇼핑
CJ ENM 오쇼핑부문이 새로 선보이는 패션 브랜드 ‘타하리’의 모델인 배우 김현주의 수트 화보/사진=CJ 오쇼핑
CJ ENM 오쇼핑부문이 새로 선보이는 패션 브랜드 ‘타하리’의 모델인 배우 김현주의 수트 화보/사진=CJ 오쇼핑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CJ ENM 오쇼핑부문이 ‘오피스룩의 대가’로 불리는 뉴욕의 디자이너 ‘엘리 타하리’와 국내 판매에 대한 단독 계약을 맺고 브랜드 ‘타하리’를 출시한다.

지난 2015년 베라 왕 디자이너와 손잡고 국내에 ‘VW베라왕’ 브랜드를 전개한 이후, 해외 정상급 디자이너의 상품을 선보이는 두 번째 사례다.

디자이너 엘리 타하리는 1974년 뉴욕의 메디슨 에비뉴에 그의 이름을 그대로 딴 패션 브랜드 ‘엘리 타하리’의 첫 매장을 열었다. 그는 뉴욕의 컨템포러리 브랜드인 ‘띠어리(Theory)’에서 디자이너 활동을 했으며, 2000년대 들어 그가 디자인한 옷은 미쉘 오바마, 힐러리 클린턴 등 미국의 상류층과 전문직 여성들이 즐겨 입는 고품질의 커리어 우먼룩으로 유명해졌다. 엘리 타하리 브랜드는 현재 뉴욕, LA 등에 위치한 유명 백화점을 포함해 전 세계 700여 개 매장에 입점해 있다.

타하리의 콘셉트는 하이 클래스 여성을 위한 뉴욕 스타일의 오피스룩으로 세련되고 시크함을 추구한다. 가격은 10만 원 후반에서 20만 원 중반대다. 주 고객은 일반 홈쇼핑 고객보다 5세가량 젊은 35세부터를 타깃으로 했다. 이를 위해 30대 여성들에게 높은 호감을 갖고 있는 배우 김현주를 모델로 선정했다.

배우 김현주/사진=CJ 오쇼핑
배우 김현주/사진=CJ 오쇼핑

타하리의 첫 상품은 오는 5일 오전 8시 15분 CJ오쇼핑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론칭 방송에서는 커리어 우먼 스타일을 대표하는 수트를 포함해 울 모헤어 코트, 캐시미어울 니트 세트, 캐시미어울 풀오버 등 총 4개 아이템을 선보인다.

지난달 초 국내 디자이너인 지춘희와 손잡고 패션 브랜드 ‘지스튜디오’를 선보인 CJ ENM 오쇼핑이 베라 왕에 이어 또 한 명의 해외 정상급 디자이너인 엘리 타하리와 협업하게 되면서 국내외 최정상급 디자이너를 모두 품게 됐다. 

최요한 패션의류팀장은 “최근 국내외 정상급 디자이너들이 홈쇼핑과의 협업을 활발히 진행하는 것을 보면 홈쇼핑이 프리미엄 패션 브랜드의 판매 채널로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는 것을 방증하고 있다”며 “타하리를 연 매출 200억 원을 일으키는 업계 대표 프리미엄 패션 브랜드로 성장시키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