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기타의 거장' 데이비드 러셀 10월 내한공연
'클래식 기타의 거장' 데이비드 러셀 10월 내한공연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8.08.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래식 기타리스트 '데이비드 러셀'/사진=마스트미디어
클래식 기타리스트 '데이비드 러셀'/사진=마스트미디어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클래식 기타리스트 데이비드 러셀이 10월 3일 예술의전당 IBK 챔버홀에서 내한 공연을 펼친다. 2015년 이후 3년 만의 내한 공연이다. 

그는 1976년 '세고비아 콩쿠르' 우승부터 1979년 '타레가 콩쿠르'까지 세계 유수의 기타 콩쿠르를 차례로 석권해 주목 받았다. 2005년 그래미 어워즈 '클래식 음악 최우수 기악 독주 부문상' 수상, 2010년에는 '그라모폰 올해의 음악인 상' 후보에 올랐다.

클래식 기타리스트 '데이비드 러셀'/사진=마스트미디어
클래식 기타리스트 '데이비드 러셀'/사진=마스트미디어

러셀은 이번 공연에서 바리오스의 ‘최후의 트레몰로(EL ÚLTIMO TRÉMOLO)’와 작곡가 바이스의 모음곡을 직접 편곡해 연주한다.

이외에도 러셀과 그의 아내가 만나 사랑에 빠진 도시인 산티아고를 주제로 스티브 고스가 작곡해 부부에게 헌정한 작품인 ‘산티아고의 노래(CANTIGAS DE SANTIAGO)’도 선보일 예정이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